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2-04 오후 09:13:0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사회
“석포제련소 정지 빨리 집행하라”
2개월 넘도록 아무런 조치
하지 않자 환경단체 반발
전상기 기자 / 입력 : 2019년 12월 01일(일) 21:01

↑↑ ‘영풍제련소 환경오염 및 주민건강 피해 공동대책위원회’가 지난달 29일 도청 서문에서 경북도를 규탄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 대구광역일보
봉화군 석포제련소의 물환경보전법 위반 사항에 대한 환경부의 120일 조업정지 처분 권고를 놓고 경북도가 지난 9월 청문절차를 거치고도 2개월이 넘도록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자 환경단체의 반발이 높아가고 있다.
당시 청문에서 청문주재관은 ‘도의 행정처분에 일부 문제가 있다’는 의견을 내놨다.
이에 경북도는 환경부에 법적인 유권해석을 요청했으나 환경부는 이달 초 120일의 조업정지 행정처분을 시행하라는 청문주재관과 다른 의견을 고수했다.
조업정지를 하면 지역 경제에 불어닥칠 후폭풍을 무시할 수도 없는데다 처분에 대한 법적 미비점도 있는 것으로 해석되자 경북도는 처분을 머뭇거려 왔다.
그리고 지난달 21일 법제처에 법령 해석을 재요청했다.
법제처의 법령해석 판단에는 수개월이 걸리기 때문에 석포제련소에 대한 조업정지 처분은 올해를 넘길 예정이다.
석포제련소는 지난해 4월 5일 조업정지 20일 1차 처분을 받고 불복해 현재 조업정지처분취소소송(2심) 사건이 대구고등법원에 계류 중이다.
이에 ‘영풍제련소 환경오염 및 주민건강 피해 공동대책위원회’(이하 공대위)는 지난달 29일 도청 서문에서 집회를 열고 경북도를 강력히 규탄했다.
공대위는 “영풍제련소의 반복된 불법행위는 지나칠 정도이고, 지금도 제련소 주변에서부터 침출수 등이 하천으로 유입되고 있다. 경북도가 법제처에 법령해석을 재요청한 것은 조업정지 처분에 대한 기한 연기이며 300만 도민과, 낙동강유역민 모두를 무시하는 행정”이라며 “청문 등 적절한 절차를 거쳤다면 경북도가 강력조치를 시급히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경북도 관계자는 “우리가 확인해도 이 처분에 미비한 점이 있어 법을 다루는 법제처로부터 명확한 답을 받고자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전상기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인천공항! 이제 영천에서 바로 간다
영천시, 전국음악경연대회 입상자 ..
영천서 승마인들의 뜨거운 열정 빛..
영천시 바이오가스화시설 최우수 폐..
예천군, ‘부산 유기농·친환경..
대구농협 ‘사랑의 김장김치 나누기..
주낙영 경주시장, 공공비축미 수매..
마음정원 가꾸기 사업으로 ‘행복한..
다목적어업지도선 ‘영덕누리호’ ..
경주시 기업부설연구소協 발족…지..
최신뉴스
김천시 정신건강복지센터 정신장애..  
구미 민선 첫 체육회장 선거 5파전..  
문경시, 내년 노인일자리 지원사업..  
군위군 창작 뮤지컬 ‘삼국유사’ ..  
공군 제16전투비행단, 상주 중동면..  
의성군, 노후관 개량 110억 투입  
‘소비자의 날’ 경북 소비자운동..  
영덕군, 취약계층 위기가구 슈퍼비..  
울릉도 ‘따뜻한 나누미’ 전달…..  
포항시, 이웃돕기 성금모금 운동 ..  
‘나눔의 열기로 뜨거운 울진’ 1..  
국도7호선 영덕군 국도감응신호 운..  
주낙영 경주시장, 공공비축미 수매..  
다목적어업지도선 ‘영덕누리호’ ..  
경주시 기업부설연구소協 발족…지..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김성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용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