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2-16 오후 09:07:1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사회
道의회, 日 외무상 독도 망언 규탄
日 외무상의 독도 영유권 주장과
이를 홍보하는 전시관 확장·이전
발표에 명백한 영토침탈 행위로
규정하고 즉각적인 폐쇄를 촉구
최준길 기자 / 입력 : 2020년 01월 21일(화) 21:07

↑↑ 재개관 첫 날 독도 전시관에 관람하러 온 일본인들
ⓒ 대구광역일보
경북도의회는 21일 일본 외무상의 독도 영유권 주장과 이를 홍보하는 전시관의 확장·이전 발표에 대해 명백한 영토침탈 행위로 규정하고 즉각적인 폐쇄를 촉구했다.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은 지난 20일 정기국회 외교연설을 통해 “독도는 역사적·국제법적으로 일본 고유의 영토"라고 주장했다.
또 일본은 기존 영토주권전시관을 확장·이전하는 개관식을 갖고 일반인에게 공개를 시작했다. 
앞서 일본 정부는 2018년 1월 25일 영유권을 주장하고 있는 독도, 댜오위다오(일본명 센카쿠열도), 쿠릴 4개 도서(일본명 북방영토)에 대한 선전·홍보전을 강화하기 위해 영토주권전시관을 처음 설치한 바 있다. 
총리 관저 등 관청가가 밀집한 도라노몬지구의 민간 빌딩에 새롭게 문을 여는 영토주권전시관은 1층(487.98㎡), 2층(185.19㎡)을 합쳐 총 673.17㎡로, 종전 전시장의 약 7배 규모로 커지며 기존 자료를 대폭 보강하고 첨단 관람 기술을 도입할 것으로 알려졌다.
장경식 경북도의장은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하게 우리 고유의 영토인 독도에 대해 되풀이 되고 있는 일본정부의 영토침탈 행위는 치밀한 계획에 따른 것으로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고 규탄했다.
또 “일본은 가해자로서의 역사적 책임을 명심하고 미래 지향적 신뢰구축을 위해 진심어린 반성으로 국제사회의 책임있는 일원이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경북도의회 김성진 독도수호특별위원장은 “최근 나타나는 일련의 모습들은 독도에 대한 영토침탈 야욕을 본격적으로 드러내겠다는 일본 정부 차원의 선언이나 다름없다”며 “오는 29일 예정된 독도수호특별위원회에서 집행부와 함께 심도 있는 논의를 통해 강력한 대처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최준길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만취 차량이 신호대기 중인 차량 수..
中 유학생 1700명, 2월말 귀국예정..
道, 소상공인 지극지원…코로나바이..
“경북으로 오이소”…道, 해외 전..
道, 산불방지 등산로 176개 폐쇄
영덕군, 코로나19 확산방지 한 긴급..
봉준호 ‘기생충’ 아카데미 4관왕
경북선관위, 선거사무소 개소식 교..
봄비 머금은 ‘홍매화’
한수원, 원자력 일자리 창출 아이디..
최신뉴스
‘코로나19’ 29번째 확진…해외여..  
영풍 이강인 대표 “대기오염 조사..  
中 유학생 전원 기숙사 격리 결정  
경북도, 북부권 발전전략 수립 추..  
경주시, 멸치잡이 어선 도계 월선 ..  
대구시, POST코로나19 대비 관광비..  
경산소방서, 소방안전협의회 간담..  
“현실적 재난지원금 지급해 달라..  
경북도 보조금 감사 강화…“지적..  
포항시 대형 싱크홀 발생 4개월 새..  
구미시, 스마트산단 조성 ‘시동’  
대구TP, 산업기술단지 거점기능강..  
가스公 채희봉 사장, 베트남 부총..  
경북도, 차세대방사광가속기 포항 ..  
영덕군, 코로나19 확산방지 한 긴..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김성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용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