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8-09 오후 08:46:4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사회
美언론들, ‘기생충’ 4관왕에 “역사적인 승리”
“아카데미의 역사를 새로 썼다”
미국 언론들이 일제히 ‘극찬’
황태용 기자 / 입력 : 2020년 02월 10일(월) 21:40

↑↑ 봉준호 감독이 9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돌비 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기생충’으로 작품상을 받으며 환호하고 있다.
ⓒ 대구광역일보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9일(한국시간 10일)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각본상, 국제영화상, 감독상, 작품상을 석권하자 미국 언론들이 일제히 “아카데미의 역사를 새로 썼다”며 극찬했다.
일찌감치 봉감독의 작품상 수상 가능성을 점쳤던 CNN은 “한국 영화 ‘기생충’이 다른 오스카 경쟁작에겐 너무나 강력한 작품이었음이 드러났다”며 ‘기생충’이 아카데미 영화상의 92년 역사상 최초로 비영어 작품으로 작품상을 타는 “역사를 만들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지난 92년동안 아카데미 작품상 부문에 후보작으로 지명된 작품들 중 비영어 작품은 11편 불과했다고 지적했다. 그만큼 아카데미에서 비영어 작품의 벽이 높았으며 ‘기생충’이 그 벽을 뛰어넘었다는 이야기이다. 
또한 ‘기생충’은 앞서 ‘스크린 액터스 길드상’에서도 비영어 작품으로는 처음으로 작품상 격인 ‘최고 앙상블’ 상을 수상함으로써 이미 역사를 새로 쓴 바 있다고 전했다.
뉴욕타임스(NYT)도 ‘기생충’의 작품상 수상을 “역사적 승리”로 평가하고, 최근 미국 영화계 및 아카데미가 국제영화에 관심이 커지고 있음을 강조해 보여주고 있다 고 분석했다.
이어 봉감독이 ‘1917’의 샘 멘데스 감독을 제치고 첫번째 아카데미 감독상을 수상했다고 전했다.
아카데미 역사상 아시아계 감독이 감독상을 수상하기는 ‘브로크백 마운틴(2006)’과 ‘라이프 오브 파이(2013)’으로 수상한 대만 출신 리안 감독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더구나 리안 감독의 작품 두편은 모두 영어로 제작됐다.
황태용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영천시, 농식품 가공산업 발전에 박..
‘달성군 화석박물관 건립’ 뒷말 ..
안동 76세 기초생활수급자, 성금 50..
경북의 숨겨진 보물 찾아…하이스토..
대구교육청, 대구교사노조와 단체교..
포항시, 한국판 뉴딜사업 연계 스마..
‘죽전역 코아루 더리브’ 최고경쟁..
정부, 내년도 최저임금 8720원 확정..
대구시 2차 생계지원금 시민 모두 ..
최신뉴스
<본사인사>  
군위군, 8월은 주민세 납부의 달  
김천시, 시장 직인 등 18년 만에 ..  
구미시, 기준 개별주택가격(안) 열..  
영주시, “내손으로 뚝딱뚝딱 나만..  
청송군, 직거래 활성화 고추 비닐..  
통합당·예천군, 당정협의회 ..  
안동시, 올해 237억원 투입 시가지..  
울진군, 평생학습도시 조성 박차  
영덕군 영해면 노인복지회관 리모..  
‘영천시 주소갖기 행복운동’ 캠..  
경산시, 관내 주요 등산로 긴급 정..  
포항지진특별법 공청회, 시민 반발..  
경주 형산강 ‘금장대’ 새로운 야..  
‘대봉교역 태왕아너스’ 견본주택..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김성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용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