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5-26 오후 10:31:4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사회
포토라인 선 ‘갓갓’ 문형욱 “잘못된 성관념으로 범행”
n번방 개설 ‘갓갓’ 안동경찰서 앞에서 심경 밝혀
“죄송하다. 성폭행 지시 3건, 피해자는 50명이다”
검은 반팔티에 안경 “조주빈과 아무 사이 아니다”
최준길 기자 / 입력 : 2020년 05월 18일(월) 22:09

↑↑ 포토라인 선 ‘갓갓’ 문형욱
ⓒ 대구광역일보
텔레그램 n번방 최초 개설자 일명 ‘갓갓’ 문형욱(24)이 18일 “죄송하다”는 말을 남긴 채 검찰에 송치됐다.
문형욱은 성착취물을 만들어 텔레그램에 유포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조주빈(24)이 운영한 ‘박사방’ 등 성착취물 공유 대화방의 시초 격인 n번방을 처음 개설한 인물이다.
문형욱은 이날 오후 2시께 경북 안동경찰서 나서면서 안경을 쓴 채 검은색 반팔티와 검은색 바지 등을 입고 포토라인에 섰다.
문형욱은 고개를 푹 숙인 채 “피해자들에게 한마디 한다면?”이라는 취재진 질문에 “죄송하고 죄송스럽습니다”고 말했다.
또한 “왜 미성년자 여성들에게만 범행을 했나?”, “경찰에는 어떻게 출두했나?”, “피해자 50명이 맞나?”, “상품권 90만원이 전부인가?” 등 이어진 질문들에는 “죄송하다. 경찰에게 연락이 와 조사를 받게 됐다. 성폭행 지시는 3건이다. 피해자는 50명이라고 경찰에게 말했다. 90만원이 전부다”고 답했다.
또 “조주빈과 어떤 사이인가?”, “현재 심경은?”이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조주빈과는 아무 사이아니다. 잘못된 성관념으로 범행을 저질렀다. 피해여성들에게 죄송하다”고 말한 뒤 호송차량에 탑승했다.
문형욱이 취재진에게 모습을 드러내자 대구에서 온 한 20대 시민이 “문형욱을 사형에 처해야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대학생 윤모(26)씨는 “문형욱은 유영철보다 더한 악마이다”며 “피해자들에게 인분과 개밥 등을 먹이고 자해를 시키고 성폭행을 강요했다. 문형욱은 희대의 인격 살인마이다”고 소리쳤다.
이어 “피해자들은 평생 고통을 안고 살아야한다. 문형욱을 극형에 처해야 한다”며 “피해자들을 생각하고 공정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디지털 성범죄자들을 모두 극형에 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문형욱은 아동청소년 성보호법상 음란물 제작 배포, 아동복지법 위반, 형법상 강요·협박죄 등의 혐의를 받고 있다.
경북지방경찰청은 지난 13일 신상심의공개위원회를 열고 문형욱에 대한 신상공개를 결정했다.
최준길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영천시, 도시재생 서포터즈 발대식 ..
‘대구용산자이’, 6월 2일부터 청..
포항시 방역컨설팅단, 식품위생분야..
정부, 해외 한인 입양인 16만7000명..
상주시 경로당 운영 재개 대비 릴레..
대구도시철도, 국가고객만족도 12년..
이용수 할머니, 정의연 의혹 관련 ..
구미시 아동·여성안전지역연대..
대구시내 유통 물휴지 ‘안전’
DGB금융그룹, 사회복지시설 폭염 대..
최신뉴스
상주시 경로당 운영 재개 대비 릴..  
안동시, 작지만 강한 농업인 육성 ..  
구미시, 농촌마을 LPG소형저장탱크..  
봉화군의회, 2020년도 2회 추가경..  
‘예천쪽파 종구’ 본격 출하…전..  
‘2021영주세계풍기인삼엑스포’ ..  
울진군 죽변면도서관 및 작은도서..  
고령군. 운산·안림지구 소규..  
경산시, 운행경유차 배출가스 저감..  
포항시 방역컨설팅단, 식품위생분..  
성주참외 BI·디자인 개발 용..  
월성원전 맥스터 확충여부 지역의..  
김재규 유족, 재심 청구…“10Z..  
대구도시철도 시설물 5G 활용 실시..  
<신간소식>양경한, 12번째 시집 ‘..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김성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용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