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9-22 오후 07:00:2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사회
대구시의회, 폭언·폭행에 시달리는 장기요양요원 보호 나서
배지숙 시의원, “코로나19
숨은 영웅들, 보호해야”
조여은 기자 / 입력 : 2020년 09월 15일(화) 21:44

장기요양기관에서 고령이나 노인성 질병 등의 사유로 일상생활을 혼자서 수행하기 어려운 노인에게 신체활동 또는 가사활동을 지원하는 종사자인 ‘장기요양요원’들이 열악한 처우는 물론 폭언, 폭행, 성희롱까지 시달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구시의회 문화복지위원화 배지숙 의원이 15일 밝힌 보건복지부의 ‘2019 장기요양 실태조사’에 따르면 장기요양요원 종사자는 여성이 94.7%이고, 50~60대가 79.8%, 계약직 비율이 61.9%로 상대적으로 사회적 약자의 비율이 매우 높다.
또한 이들은 수급자나 가족으로부터 언어적 폭력 25.2%, 신체적 폭력 및 위협 16.0%, 성희롱·성폭력 9.1%을 경험한 것으로 조사돼 장기요양요원의 보호 및 처우개선이 시급한 실정이다.
하지만 대구시의 경우 현재 이들의 처우수준이나 피해사례를 파악하기 위한 실태조사가 의무화되지 않고 내부고발자에 대한 보호조치 등이 제도화되지 못한 상황이다.
이에 따라 대구시의회 배지숙 등 9명의 의원들이 장기요양요원의 처우 개선과 지위향상을 위한 ‘대구시 장기요양요원 처우 개선 및 지위 향상에 관한 조례’를 제277회 임시회를 통해 공동 발의했다.
조례에는 대구시로 하여금 5년마다 장기요양요원에 대한 처우 개선 및 지위향상 등을 위한 세부계획을 수립하도록 하고, 장기요양요원의 환경 및 처우개선을 위한 실태조사를 실시하도록 했다.
또한 장기요양기관으로 하여금 ‘근로기준법’ 등의 노동관계법을 준수하고 요원을 업무와 관련한 폭언·폭행·성희롱·성폭력 등으로부터 보호하도록 했다.
특히 장기요양요원이 장기요양기관의 부당행위 및 비리를 행정기관과 수사기관에 신고 할 경우 이로 인해 불이익을 당하지 않도록 했으며, 장기요양요원 지원센터를 설치해 종사자들의 권리를 보호하도록 했다.
배지숙 의원은 “코로나19 최일선에서 환자들을 위해 수고하는 장기요양요원이 코로나19 극복의 숨은 영웅”이라며 “장기요양요원의 안전이 가장 기본적 방역이다. 장기요양요원과 환자 모두가 안전한 보건시스템을 구축하고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조여은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곽용환 고령군수, 고령형 한국판 뉴..
태풍 피해 극심 영덕·울진Z..
경북도 연쇄 태풍에 “선제적 재난 ..
대경경자청, 추석 맞아 건축공사장 ..
DIMF ‘2020 수성못 뮤지컬 프린지 ..
국민의힘 “병가명령 없는데 국방부..
서욱 “추미애 아들 병가, 지휘관이..
신원식 “秋 아들 민원 전화, 여성 ..
음식점 내 코로나19 방역도우미 운..
나홀로 어르신들에 ‘孝’ 사랑 실..
최신뉴스
‘턱’스크, ‘입’스크는 안돼요!  
농협대구본부, 추석맞이 농특산물 ..  
DGB대구은행, 지역 아동 사랑의 빵..  
대구과학대학교 수시1차 81.6% 모..  
2021학년도 수시 1차 신입생 모집 ..  
제21회 전국 고교생 NCS 전산회계..  
대명4동 양지가로주택정비사업 시..  
DGB대구은행 – 포항시, ‘포..  
건보공단 대경본부, ‘건강보험 작..  
㈜대원, ‘센트럴 대원칸타빌’ 23..  
<본사인사>  
안동시, 상수도 관망 확인으로 시..  
구미시 근로자 권리보호, 복지증진..  
의성군, 내년 주요업무계획 합동보..  
봉화군, 추석명절 종합대책 수립 ..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김성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용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