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1-14 오후 09:22:2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사회
상주 BTJ열방센터 ‘제2 신천지’ 논란…방문자 2천명 잠적
‘검사 거부·잠적’ 신천지보다 더 ‘치명적’
초기 모임부터 말썽 ‘휴대폰 꺼라’ 추적피해
이태호 기자 / 입력 : 2021년 01월 10일(일) 22:23

↑↑ 시설폐쇄 표지가 붙은 상주 BTJ열방센터
ⓒ 대구광역일보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주춤해지고 있지만, 상주 BTJ 열방센터 관련 확진자는 쏟아지는 모습이다.
지난해 2~3월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대구교회와 닮았다는 평가와 함께 이들의 교묘한 수법에 더한 것이 아니냐는 우려도 함께 나온다.
10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665명으로 사흘째 600명대를 유지했다.
강도 높은 2.5단계 사회적 거리두기를 시행 중인 서울도 사흘째 신규 확진자가 100명대를 기록하면서 조금씩 터널의 끝이 보인단 평이 나온다. 하지만 지방으로 눈을 돌려보면 상황은 그리 낙관적이지 않다.
전날(9일) 기준 열방센터 관련 확진자는 154명에 달한다. 경북뿐 아니라 인천, 강원, 충청, 대전, 전남, 광주, 부산 등 8개 시도로 그 영역을 빠르게 늘리고 있다.
문제는 진단검사 대상자들이 검사를 거부하는 사례가 대다수인 것.
총 2837명(방문자명단 2832명, 역학조사 확인 5명) 중 30.7%(872명)만이 검사를 받고, 2000명에 가까운 이들이 진단검사를 받지 않은 것.
검사를 받은 872명 중 17.6%(154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것을 고려하면 당분간 이들로 인한 확진자 증가가 예상된다.
사태 초기 연락이 안 되거나 검사를 피하는 사례는 지난해 2~3월 신천지 대구교회 성도들과 비슷하다.
하지만 당시 대구라는 지역에 일정 기간 예배에 참석한 성도들에 한정돼 있던 것과 달리 열방센터의 경우는 방문자가 전국에 퍼져있고, 모였던 기간도 길다.
여기에 신천지 사태 당시를 의식한 듯 출발 때부터 휴대전화를 끄는 등 참가자 추적을 어렵게 했다는 후문도 잇따른다.
방역당국은 지난해 11월 말 이후 방문한 사람에 대해 즉시 검사를 받아달라고 호소하지만, 이미 지난해 10월에도 2단계 시기(실내 50명 이상 집회 금지)던 한글날 연휴를 이용해 대규모 종교집회가 열렸다.
당시 열방센터에는 신도 등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선교 행사가 진행됐는데, 내부 시설에서 20~30명씩 나눠 숙박하고 도시락으로 식사도 했다.
열방센터 측은 ‘연휴 기간 대규모 집회를 한 사실이 없다’고 잡아떼다가 추궁이 이어지자 ‘행사를 진행했다’고 진술을 번복했다.
상주시는 당시 대표 A씨를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고, 경찰은 9일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하지만 이후에도 11월 또 다시 행사를 가졌고, 12월에는 집합금지 안내문을 훼손하는 등 계속해서 일탈행동을 벌였다.
이 때문에 상주시의 ‘뒷북’, ‘늑장대응’ 논란이 일고 있는 점도 신천지 대구교회 사태 속 대구시와 닮아 있다.
일각에서는 열방센터발 확산세가 이미 지방 지자체 한 두곳이 감당하기 어려운 수준인만큼, 중대본이나 중수본 등에서 직접 컨트롤타워 역할을 통해 적극적으로 나서야하는 것 아니냐는 진단도 나온다.  
이태호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대통령만 보이는 어두운 터널의 끝 ..
청도군 건설업자 봐주기 의혹 감사..
신년사 발표하는 文대통령, 부동산 ..
비슬산 케이블카 용역기관 발표 못 ..
대구 스마트공장 구축지원…제조 혁..
구미시, 선별진료소 2개소 운영…코..
경산시 동부동, 새해에도 나눔 행렬..
道, 자치경찰제 준비 작업 돌입…7..
청송황금사과 연구단지 조성 71억 ..
성주군 농기계임대사업 남부분소 개..
최신뉴스
“안심하고 타세요”…군위군, 자..  
의성군, 2022년도 청정임산물이용..  
안동시, 2021년 농촌진흥사업 추진..  
상주시, 왕산역사공원에 임시선별..  
호명 신도시 통과하는 문경~안동 ..  
영주시, 민원서비스 종합평가 ‘우..  
성주군 벽진면, 새해 첫 이장회의 ..  
청도정신건강복지센터, 경북경찰청..  
자동차세 연납 신청하고 10% 할인 ..  
김천시, 2021년 기술보급시범사업 ..  
김천시, 빈집 정비사업 추진  
고령군 대가야읍, 노인일자리 발대..  
구미시, 방역수칙 위반 실내체육시..  
이승율 군수, ‘시가지 관문’ 현..  
울릉군, 2021년도 주요업무계획 보..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김성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용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