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1-14 오후 09:22:2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사회
전세난에 보금자리 못찾아 애타는 이용수 할머니
임대 떠나 희움역사관
가까운 도심 아파트 물색
대구시 예산 4억 편성
20~30평형대 못찾아
신동만 기자 / 입력 : 2021년 01월 12일(화) 21:06

↑↑ 위안부 피해자이자 인권운동가인 이용수 할머니
ⓒ 대구광역일보
“할머니가 거주하길 원하시는 도심에는 아파트 물량이 별로 없고, 전셋값도 많이 오른 상태입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여성인권운동가 이용수(93) 할머니가 올해 공공 임대아파트를 떠나 새로운 거처를 찾으려 하지만 최근 부동산 규제 등으로 지역 전·월세난이 심해지며 새 보금자리 마련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12일 대구시에 따르면 시는 올해 이 할머니가 거주할 아파트 관련 예산 4억원을 편성했다.
지난해 9월 김성태 시의원이 대표 발의한 ‘대구시 일제하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지원 및 기념사업에 관한 조례 일부 개정안’이 시의회 본회의를 통과했기 때문이다. 해당 개정안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주거공간을 지원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에 따라 정신대할머니와함께하는시민모임(이하 시민모임)과 대구시는 지난 연말부터 할머니가 이사할 집을 물색 중이다. 
이 할머니는 지난 30여년간 달서구에 있는 39.6㎡짜리 공공 임대아파트에서 생활했다. 공간이 좁은 데다 일본군 위안부 역사관인 희움역사관 등이 있는 중구 도심과 거리도 멀어 새 주거지를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이 있었다.
시민모임 등은 이 할머니의 뜻에 따라 희움역사관이 있는 중구나 인근 북구의 20~30평형대 아파트를 집중적으로 살피고 있다.
하지만 도심 내 아파트 물량이 충분하지 않은 데다 전국적으로 전·월세난이 심화해 단기간 내 이주하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대구시는 입주할 집을 찾는 대로 예산을 집행해 임대인과 전세 계약을 할 예정이다.
대구시 관계자는 “도보 등으로 10~20분 안에 희움역사관을 오갈 수 있는 집을 찾으려 한다. 시내 안에 아파트가 많지 않고, 금방 입주가 되지 않는 경우도 있다”면서 “할머니께서 최대한 빨리 편안한 공간에서 생활하실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말 기준 여성가족부에 등록된 생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는 총 16명이다.
대구와 경북에는 이용수 할머니를 포함해 2명이 생활하고 있다. 

신동만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대통령만 보이는 어두운 터널의 끝 ..
청도군 건설업자 봐주기 의혹 감사..
신년사 발표하는 文대통령, 부동산 ..
비슬산 케이블카 용역기관 발표 못 ..
대구 스마트공장 구축지원…제조 혁..
구미시, 선별진료소 2개소 운영…코..
경산시 동부동, 새해에도 나눔 행렬..
道, 자치경찰제 준비 작업 돌입…7..
청송황금사과 연구단지 조성 71억 ..
성주군 농기계임대사업 남부분소 개..
최신뉴스
“안심하고 타세요”…군위군, 자..  
의성군, 2022년도 청정임산물이용..  
안동시, 2021년 농촌진흥사업 추진..  
상주시, 왕산역사공원에 임시선별..  
호명 신도시 통과하는 문경~안동 ..  
영주시, 민원서비스 종합평가 ‘우..  
성주군 벽진면, 새해 첫 이장회의 ..  
청도정신건강복지센터, 경북경찰청..  
자동차세 연납 신청하고 10% 할인 ..  
김천시, 2021년 기술보급시범사업 ..  
김천시, 빈집 정비사업 추진  
고령군 대가야읍, 노인일자리 발대..  
구미시, 방역수칙 위반 실내체육시..  
이승율 군수, ‘시가지 관문’ 현..  
울릉군, 2021년도 주요업무계획 보..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김성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용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