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3-12-05 오후 04:31:3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사회
구미, 공유 킥보드 ‘안전관리’ 사각지대
개인형 이동장치 운영업체
킥보드 유지·관리 소홀…
구미시 업체 관리 감독 소홀
이봉한 기자 / 입력 : 2022년 08월 18일(목) 20:17

공유 개인형 이동장치(PM)의 사용이 크게 늘면서 사고도 빈번하게 발생 되고 있다.
구미시에는 공유업체 4곳에서 공유 전동킥보드 약930여대가 등록되어 운영되고 있다.
개인형 이동장치 업체는 시에 신고만 하면 등록해 영업을 할 수가 있다.
공유 전동킥보드는 운전면허 및 원동기 면허증이 있는 시민 누구나 사용 가능해서 남·녀·노·소를 가리지 않고 많이 이용하고 있다. 하지만 전기를 동력으로 사용해 움직이다 보니 크고, 작은 사고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
개인이 사용하는 이동장치로 사고가 발생되면 개인의 운전 부주의, 관리 소홀로 인해 본인이 책임을 진다. 
하지만 일정 경비를 지불하고 사용하는 공유 전동킥보드 사고는 보상받기가 상당히 까다롭다. 업체는 사용자의 안전을 위해 킥보드를 특별하게 관리하고 수시로 정비를 해야 한다. 
킥보드를 수거해 안전을 위해 바퀴의 공기압력상태, 핸들의 유격, 브레이크 성능등을 점검해야 하나 전동킥보드의 배터리만 교체하고 가는 업체도 있다.
평소 업무를 보기 위해 가까운 거리를 공유 전동킥보드를 이용하는 시민 K씨는 공유 킥보드를 이용 하다보면 핸들이 틀어져 있고, 브레이크도 잘 안듣고 해서 찜찜하지만 급해서 어쩔수 없이 이용하는데 사고 때문에 가슴이 조마조마 하다고 말했다.
개인형 이동장치는 전동킥보드, 전동이륜평행차 등 전기를 동력으로 사용하는 1인용 교통수단으로, 퍼스널 모빌리티(Personal Mobility. PM)로도 불린다.
개인형 이동장치는 면허증이 꼭 있어야 하며 무면허, 음주, 승차인원 초과, 안전모 미착용시 처벌 받고 있으며 불법 주·정차시 견인조치 및 견인비용을 부과 받고 있다.
시는 많은 시민들이 사용하는 공유 전동킥보드의 안전한 사용을 위해 운영업체에 대한 지속적 관리를 통해 안전을 확보해야 한다. 장비 점검에 대한 관리 감독을 해야 하지만 구체적인 법령이 없다는 이유로 관리 감독에 사실상 손을 놓고 있다.
한편, 경북도 개인형 이동장치 이용 안전 증진 조례 “제3조에 개인형 이동장치 이용 안전과 편의 증진을 위한 시책을 마련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자치법규로 정하고 있다. 안전한 개인형 이동장치 사용을 위해 적극적이고 선제적인 행정이 필요하다.  
이봉한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비리로 얼룩진 대구 중구 구의원들 ..
마약유통 해외총책 등 48명 검거
경찰 고발된 수성 구의원 운영위 부..
홍준표, 엑스포 유치 과정 거짓보..
영주시, 농업인 전문교육 통합수료..
참새미복지단 용강 담을 '큰 그릇'
경주 첨성대·석굴암 지진에도 끄..
대구 지역구 국회의원 선거비용 평..
청송군, 12월 15일까지 고추모종 신..
대구 준공후 미분양 다시 증가세…
최신뉴스
어반스케치 두 번째 전시회  
권순효, 고향사랑기부금 500만원 ..  
고령대가야시장 야시장 클럽장터 ..  
칠곡미래교육지원센터, 토크콘서트..  
영천시,로컬푸드 생산체계 구축 직..  
경산시의회, 내년 예산 촘촘히 짠..  
울진, 농촌 신활력플러스사업 70억..  
영덕, 제2회 시낭송 콘서트  
포항시 고향사랑기부제  
APEC 개최도시 경주 유치 염원 칼..  
한국자유총연맹 경주시지회 김장..  
경주문화관1918 광장 ‘성탄절 트..  
조명헌, "경기도청 압색…국민 모..  
군위삼국유사 전국동호인테니스 대..  
포항 산학협력 융복합 도시 우뚝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 주소: 대구 중구 태평로 286. 2층 / 발행인 : 김영숙 / 편집인: 김성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용
등록일 : 2023년 03월 22일 /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445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