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3-09-27 오전 10:10:0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사회
민주노총 대 구지부, 압수수색 규탄 집회 중 경찰과 마찰
민주노총 대구본부, 무더기 소환조사
무리한 압수수색 등 대구경찰청 규탄
뉴시스 기자 / 입력 : 2023년 06월 08일(목) 18:58

↑↑ 8일 오후 2시께 대구시 수성구 지산동 대구경찰청 앞에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대구경북지역본부가 이날 오전 진행됐던 사무실 압수수색에 반발하며 경찰과 대치 중이다.
ⓒ 대구광역일보
민주노총 대구본부가 무더기 소환조사, 무리한 압수수색 등을 외치며 대구경찰청 규탄 기자회견을 열었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대구지역본부는 8일 오후 수성구 지산동 대구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석열 정부 공안 탄압에 발맞추는 대구경찰청 규탄한다”고 외쳤다.
민주노총은 “새벽녘 대구경찰청은 경력을 동원해 민주노총 건설노조 대구경북지역본부 사무실을 침탈했다”며 “건설사 불법을 외면하고 무리한 압수수색을 하는 등 정부 공안탄압에 발맞추는 대구경찰청을 규탄한다”고 했다.
이어 “경찰은 노조가 일용직·비정규직 건설노동자의 고용과 임금, 안전을 요구한 것이 공동강요에 해당한다고 주장하고 있다”며 “노조에 대해 건폭을 운운하는 정부의 입장과 같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길우 민주노총 대구지역본부장은 “법치를 외치며 스스로 불법을 저지르는 윤 정권의 결말도 이명박 정권의 결말과 다르지 않을 것이다”며 “대구지역 노동·시민사회단체들은 헌법과 노동법을 부정하며 공안탄압을 일삼는 정권과 그 하수인 경찰을 더이상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기자회견이 시작되기 전 집회를 위해 이동하는 노조와 경찰이 대치하는 상황이 벌어졌다. 조합원들은 더이상 나아가지 못하게 방패를 들고 막는 경찰들과 몸싸움을 벌였다.
이후 몇 차례 더 몸싸움과 욕설이 오가고 나서야 상황이 정리되고 집회가 진행됐다. 경찰은 충돌에 대비해 기동대 등 150명을 현장에 투입했다.
대구경찰청 입구 앞에서 집회가 계속 이어지자 경찰은 “집회 시위 참가자들은 현재 경찰청 출입로를 막고 있으며 이는 집시법 제16조 주최자 준수사항 위반 사항이다”며 “불법 점거 행위를 중단하고 기존에 신고된 대로 지회 시위를 개최하기 바란다”고 여러 차례 경고했다.
이날 노조의 집회에 대해 경찰 관계자는 “일반교통방해죄로 차후 사법 조치할 수도 있다”고 전했다.             
뉴시스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대구 동구청, 사회적협동조합 지정..
사이버 파수꾼 '대구 누리캅스' 맹..
남구의회, 의회 공무원·집행부 등 ..
동구의회 김영화 의원, ‘외식산업,..
추석 연휴, ‘근대로의 여행’ 대구..
건보 김천지사, 건강보험 대학생 특..
동구, 2023년 상반기 적극행정 우수..
서구청, 추석 명절 과대포장 등 합..
50사단, 추석 196명 참전영웅들께 ..
대구시 ‘신공항 화물터미널 군위 ..
최신뉴스
대구경찰. 마약사범 88명 검거  
사이버 파수꾼 '대구 누리캅스' 맹..  
건보 김천지사, 건강보험 대학생 ..  
최연혜 가스공사 사장, 마약 예방..  
‘비전 찾기 해외문화체험’ 후원..  
화성자원봉사단, 주거환경개선 위..  
한국가스공사 2023년 재난대비 상..  
추석 차례상 비용 평균 30.4만원…..  
50사단, 추석 196명 참전영웅들께 ..  
대구지역 지자체 교통안전 캠페인  
대구시, 추석 연휴 24시간 재난안..  
현풍곽씨문중, 사랑의 이웃돕기 성..  
대구시 ‘신공항 화물터미널 군위 ..  
군위군 보건소, 도전 금연 골든벨 ..  
추석 연휴, ‘근대로의 여행’ 대..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 주소: 대구 중구 태평로 286. 2층 / 발행인 : 김영숙 / 편집인: 김성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용
등록일 : 2023년 03월 22일 /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445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