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6-17 오후 09:45:2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교육-대학
카자흐스탄 심장병 어린이에 희망 선물
경북대병원, 나눔 의료 실천
5세 여아 초청해 수술 치료
최경수 기자 / 입력 : 2019년 04월 28일(일) 19:32

↑↑ 퇴원을 앞둔 아이다(5)양이 경북대병원 의료팀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 대구광역일보
경북대병원이 선천성 심장병을 앓는 카자흐스탄 어린이에게 ‘나눔 의료’를 실천해 훈훈함을 더하고 있다.
경북대병원은 카자흐스탄에서 선천성 심장병으로 고통스러운 삶을 살아온 5세 여아 아이다를 초청해 수술과 치료를 제공했다고 27일 밝혔다.
아이다는 태어날 때 선천성 복잡심장기형을 동반한데 다 내장 좌우가 바뀌어 있는 ‘좌우바뀜증’(Situs inversus) 증세를 가지고 있었다.
생후 4개월 때 카자흐스탄 현지에서 다른 외국인 의사에게 1차 수술을 받았지만 일시적인 치료에 불과했다.
그러던 중 아이다는 2016년 9월 카자흐스탄 해외 의료봉사를 위해 방문한 경북대병원 소아심장수술팀을 만났다.
아이다는 약 5시간에 걸친 수술을 받아 한  차례 희망을 선물 받았다.
재수술이 필요한 상황에서 아이다는 지난해 카자흐스탄에서 또다시 경북대병원팀을 만났다.
그러나 현지 여건상 수술이 불가능해 더욱 더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끝까지 희망의 끈을 놓지 않았던 아이다는 최근 김여향 경북대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의 제안으로 한국에서 치료받기로 결정했다.
우선, 경북대병원 공공보건의료사업실 주관으로 아이다의 진료비를 마련하기 위한 노력부터 시작했다.
이 소식을 들은 한국심장재단, 서울보증보험에서도 진료비 지원을 약속했다.
천신만고 끝에 아이다는 지난 17일 조준용 흉부외과 교수의 집도로 8시간에 걸친 고도의 심장 수술을 받았다.
수술을 통해 그동안 하나의 심실로만 살아온 아이다는 정상적으로 두 개의 심실을 갖게 됐다.
아이다의 어머니는 “2016년 수술 이후 아이의 성장 속도가 눈에 띄게 달라졌다”면서 “이번 기회를 통해 아이가 정상적으로 자랄 수 있는 희망이 생겨 너무 기쁘다”고 말했다.
조준용 흉부외과 교수는 “해외에서 큰 수술을 무사히 견뎌낸 것이 너무 자랑스럽고 가족 모두가 희망을 가질 수 있기를 바란다”고 했다.
한편, 경북대병원은 공공의료사업의 일환으로 해외환자에게 희망을 전달하고 한국의료의 우수성을 알리기 위해 지속적으로 해외의료봉사 및 나눔의료 활동을 펼치고 있다.

최경수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청년농업인예천군4-H회 공동과제활..
DGB금융그룹, 100세 시대 실버 일자..
대구서 14~16일 수제맥주 축제 열린..
스카우트 155명, U20 준결승에 집중..
구미시정신건강복지센터 생명사랑 ..
영천시, 팔공산 둘레길 조성 박차
대구엑스코 사장, 보수 올리려다 공..
울진군 드림스타트, 사이버 폭력예..
칠곡군의회 제256회 정례회 제2차 ..
대구 10m CCTV 거치대 남성 고공시..
최신뉴스
대구 두산동에 싱크홀  
’국민외면 파행국회, 더 이상은 ..  
대구경찰, 휴가철 여성범죄 예방 ..  
‘특혜 제공 의혹’ 김영만 군수 ..  
앙파 가격 급락… 산지폐기 이어 ..  
대구·경북 공공기관, 중소기..  
‘무고죄 벌금형’ 받은 공무원 중..  
새 검찰총장 후보자에 윤석열…靑 ..  
道내 교통위반 동시 단속 473건 적..  
권영진-8개 구청장·군수, 생활SOC..  
대구시, 지역건설업계 상생 모색  
브랜드 대단지의 장점 모두 누리는..  
가스公, 세계 최대 에너지 기업과 ..  
한수원, 경영혁신 국민 아이디어 ..  
롯데, 수성알파시티내 복합쇼핑몰 ..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정주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주필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