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6-04 오후 05:37:2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의료・건강
폭염…비뇨기 질환 요로결석 환자 속출
옆구리 극심한 통증
야식먹으면 더 위험
8월에 환자 많아…
대구광역일보 기자 / 입력 : 2019년 08월 19일(월) 22:09

한낮 기온이 35도를 넘어서는 폭염이 이어지면서 비뇨기 질환인 요로결석 환자들이 속출하고 있다.
요로결석은 소변 결정들이 엉겨서 돌처럼 굳어지는 질환이다.
결석의 80% 이상은 칼슘으로 구성돼 있다.
요로결석은 신장과 요관(소변이 지나가는 통로), 방광 등에 결석이 생겨 극심한 통증을 일으킨다. 여기에 피가 섞인 소변인 혈뇨와 구토, 오한, 고열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통증은 결석 위치와 크기, 요로폐색 정도에 따라 다양하게 발생한다. 주로 옆구리부터 시작하는 통증은 일상생활이 불가능할 정도로 참기 어렵다. 병원 응급실로 실려오는 환자가 많은 이유다.
다만 결석이 신장 안에 있으면 증상이 없을 수 있다. 결석이 점차 커지면 신장을 꽉 채우는 녹각석으로 발전한다.
이상협 경희대병원 비뇨의학과 교수는 “요로결석은 통증이 없어지면 마치 꾀병처럼 보이는 질환”이라며  “방치하면 소변이 나오는 통로에 염증이 생기는 요로감염, 신장 기능이 떨어져 조기진단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혈중 칼슘치가 높거나 요산혈증이 있는 환자에게 결석이 생길 가능성이 높다”며 “여름철에는 떡볶이와 치킨, 라면 등 나트륨 함량이 높은 음식을 자주 먹는데, 이는 소변을 통한 칼슘 배출을 증가시켜 발병률이 높아진다”고 덧붙였다.
대구광역일보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경산시 개별공시지가 결정·공..
‘경주 스쿨존 교통사고’ 현장 검..
대구·경북 4월 생산·소비..
文대통령, 비서관 7명 인사…교육 ..
제11기 구미시 정책연구위원회 출범
청도군, 과실전문생산단지조성 부농..
안동시, 지역경제 주춧돌 골목상권 ..
‘동대구 해모로 스퀘어 이스트’, ..
트럼프 ‘G7 회의 한국 초청’에 靑..
대구시, 6월 ‘호국보훈의 달’ 맞..
최신뉴스
GS건설, ‘대구용산자이’ 평균 11..  
영덕군 전복·해삼 81만마리 ..  
코로나19 위기 속 ‘포항 사과’ ..  
구교강 성주군의회 의장, 국무조정..  
6.25전쟁 전사자의 군번줄 유가족 ..  
경주 남산약수곡 절터서 통일신라 ..  
영천시, ‘코로나19 백서 발간’ ..  
의성소방서, 경북 소방기술경연대..  
2040 안동시 상·하수도 마스..  
청송군, 전문 임업인 육성 ‘앞장..  
임이자 의원, 문경시 국비예산 확..  
“학생 여러분의 안전한 등교를 응..  
‘일상으로 행복한 복귀’ 구미시,..  
“김천 8경을 추천해주세요”  
대구메트로환경 인턴사원 모집 높..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김성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용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