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9-23 오후 10:19:5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의료・건강
폭염…비뇨기 질환 요로결석 환자 속출
옆구리 극심한 통증
야식먹으면 더 위험
8월에 환자 많아…
대구광역일보 기자 / 입력 : 2019년 08월 19일(월) 22:09

한낮 기온이 35도를 넘어서는 폭염이 이어지면서 비뇨기 질환인 요로결석 환자들이 속출하고 있다.
요로결석은 소변 결정들이 엉겨서 돌처럼 굳어지는 질환이다.
결석의 80% 이상은 칼슘으로 구성돼 있다.
요로결석은 신장과 요관(소변이 지나가는 통로), 방광 등에 결석이 생겨 극심한 통증을 일으킨다. 여기에 피가 섞인 소변인 혈뇨와 구토, 오한, 고열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통증은 결석 위치와 크기, 요로폐색 정도에 따라 다양하게 발생한다. 주로 옆구리부터 시작하는 통증은 일상생활이 불가능할 정도로 참기 어렵다. 병원 응급실로 실려오는 환자가 많은 이유다.
다만 결석이 신장 안에 있으면 증상이 없을 수 있다. 결석이 점차 커지면 신장을 꽉 채우는 녹각석으로 발전한다.
이상협 경희대병원 비뇨의학과 교수는 “요로결석은 통증이 없어지면 마치 꾀병처럼 보이는 질환”이라며  “방치하면 소변이 나오는 통로에 염증이 생기는 요로감염, 신장 기능이 떨어져 조기진단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혈중 칼슘치가 높거나 요산혈증이 있는 환자에게 결석이 생길 가능성이 높다”며 “여름철에는 떡볶이와 치킨, 라면 등 나트륨 함량이 높은 음식을 자주 먹는데, 이는 소변을 통한 칼슘 배출을 증가시켜 발병률이 높아진다”고 덧붙였다.
대구광역일보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청송군, 20일까지 내년도 군정 주요..
대구 도심주거지 ‘침산권’이 뜬다
경주시, 토함산 수목 경관숲 조성 1..
농협 ‘NH콕뱅크’ 가입자 5백만 돌..
기업 매출 2분기째 마이너스…수익..
10월 2일 ‘제1회 영덕 국제로봇필..
빅데이터 기반 지역관광산업 혁신 ..
1500년 전 압독국 귀족 여인 얼굴 ..
“도공·경찰, 탈의한 톨게이트..
군위군 ‘해설이 있는 발레’
최신뉴스
군위군 사회복지직공무원 청소봉사..  
문경시 청소년방과후아카데미, 주..  
상주서 전국 유교문화 학술대회 열..  
김천시, 청춘두드림 한마당  
문경시종합자원봉사센터, 2019자원..  
구미시 ‘지역아동센터 꿈나무 한..  
구미시, 포용적 복지도시로 도약  
상주시새마을회, 다문화가정 친정..  
주낙영 시장, 안강서 사랑방좌담회..  
울진군, 매화나무 가로수 특화거리..  
영덕군, 장내기생충 퇴치사업 우수..  
포항시, 태풍 피해 11억4천만원…..  
경주시, 어촌뉴딜 300 공모사업 선..  
“친절이 우리 경쟁력” 울진군 ‘..  
대구농협, 새마을부녀회 도·..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정주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주필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