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7-10-16 오후 08:46:0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경주
최장 추석 연휴기간 중 경북지역 방문 관광객 줄이어
경주 보문단지 이번 황금 연휴
기간 40만여명의 관광객 방문
윤용찬 기자 / 입력 : 2017년 10월 09일(월) 18:53

ⓒ 대구광역일보
경북도관광공사는 경주 보문단지가 이번 황금 연휴기간 동안 40만여명의 관광객이 다녀갔다고 8일 밝혔다.
또 경북도내 주요 관광지에도 연휴기간 동안 많은 관광객이 다녀간 것으로 집계됐다고 덧붙였다.
경북도관광공사는 지난달 30일부터 시작된 10일간의 역대 최장 추석연휴 중 실시한 ‘초대박 관광세일’과 ‘추석연휴 내고향 구석구석 둘러보기’, ‘한가위 추석연휴 경북관광 알리기 거리홍보’ 등 관광객 맞이 다양한 마케팅을 펼친 결과 40만여명의 관광객이 경주 보문단지를 다녀갔다고 공개했다.
이번 황금연휴를 맞아 보문관광단지 내 대명과 한화, 켄싱턴 등 콘도업체와 힐튼, 현대 등 특급호텔이 만실을 이루는 등 단지 내 4000여 객실들은 연휴기간 내내 몰려드는 관광객들로 평균 98%의 숙박 점유율을 나타냈다.
연휴기간중 열린 영천 보현산 별빛축제과 안동 국제탈춤페스티벌, 봉화송이축제에도 예년에 비해 휠씬 많은 관광객이 다녀간 것으로 집계됐다.
해외관광시장 다변화에 주력한 결과, 국경절 연휴를 맞아 보문관광단지를 찾은 중국 관광객은 물론 일본과 대만, 싱가폴, 홍콩 등 동남아관광객 4000여명도 단지 내 콘도, 호텔에 머물며 핑크뮬리와 가을꽃으로 물든 경주의 가을을 만끽했다.
연휴행사의 하이라이트인 한가위 스페셜 ‘보문호반 달빛걷기’에도 경주를 찾은 관광객은 물론 고향을 찾은 출향인 2000여명이 가을빛으로 물든 보문호반길을 걸으며 저마다 소원도 빌고 가족의 안녕을 기원했다.
5일부터 8일까지 보문수상공연장에서 릴레이로 이어진 ‘추석, 꽃보다 공연’에도 통기타와 록밴드, 성악 크로스오버, 보컬공연 등 다양한 장르의 음악공연이 연일 펼쳐져 공연장을 찾은 1만여명의 관람객들에게 감동과 즐거움을 선사했다.
경주세계문화엑스포공원과 경주월드, 세계자동차박물관 등 전시 및 놀이시설에도 벚꽃시즌에 버금가는 가족단위 관광객들이 다녀갔고, 가을빛으로 물든 보문호반길과 물레방아광장도 산책과 연휴를 즐기는 많은 관광객들로 넘쳐났다.
공사가 관리‧운영중인 안동문화관광단지에도 탈춤축제와 연계한 유교랜드, 핑크뮬리로 각광받고 있는 온뜨레피움, 2개의 관광호텔, 휴그린골프장 등에 관광객이 몰려 4만여명의 관광객이 다녀간 것으로 집계됐다.
윤용찬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활 시위를 당겨 과녘을 맞춰라
포항시 “어르신 참 공경 도시로”
경북도, 대통령 복지공약 추가부담 ..
공동주택 어린이집 임대료 분쟁 직..
최근 5년간 원전 고장 73건 발생
경산시 ‘제42주년 민방위대 창설기..
상주 30대女 살해 용의자 해외 도주..
은퇴후 취미로 타기 시작 고가자전..
文대통령, 오늘 美방문 외교단 靑초..
국내 첫 전기화물차 내년 대구서 만..
최신뉴스
5년간 졸음운전 사고 2241건…절반..  
경북도, 대통령 복지공약 추가부담..  
‘임금·근로개선’ 中企부담 ..  
文대통령 “국감, 3권분립 존중하..  
국감 표정들  
‘전작권 전환 이르다’ 한국당 주..  
대구 도심서 음주운전 5중 추돌… ..  
봉화서 단독주택 화재 2900여만원 ..  
썰렁한 세계원전올림픽 비공개 일..  
대구 달서구 현직간부, 구청장 자..  
112일 만에 경주서 규모 2.5 여진..  
대구 한 승마장서 말 1마리 탈출…..  
대한전문건설협회 경북도회장 선거..  
경산시 축제가 야시장 축제장으로 ..  
[본사 인사]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광역시 중구 동성로 5길 25 8층 / 발행인.편집인: 정주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주필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