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07-19 오후 08:37:1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경주
경주 동궁원에 멸종위기종 ‘고리도롱뇽’ 발견
한반도에만 국한
분포하는 희귀종
생물학 가치 높아
윤용찬 기자 / 입력 : 2018년 06월 18일(월) 23:23

ⓒ 대구광역일보
경주 동궁원에서 멸종위기종 ‘고리도롱뇽’이 발견됐다.
경주 동궁원은 지난 4월말 동궁원 내 일부 습지에서 도롱뇽의 알을 발견하고 성체가 살고 있는 것을 확인했다.
육안으로 구분이 힘든 도롱뇽의 정확한 종 분석을 위해 전문기관에 ‘CO1 유전자 분석(DNA검사)’을 의뢰한 결과 ‘고리도롱뇽’으로 확인됐다.
경남 고리 지역에서 처음 발견됐다고 해서 이름 붙여진 ‘고리도롱뇽(학명 Hynobius yangi)’은 한국도롱뇽, 제주도롱뇽, 꼬리치레도롱뇽, 네발가락도롱뇽과 함께 국내에 분포하는 도롱뇽과로써, 특히 고리도롱뇽은 전 세계에서 한반도에만 국한되어 분포하고 있는 세계적으로 희귀한 종이다.
최근 급격한 개발로 인해 서식처를 잃어가고 있는 안타까운 상황에서 고리도롱뇽은 양비둘기, 물방개와 함께 멸종위기 야생생물(Ⅱ)로 지정(2018, 환경부)된 그 자체만으로도 생물학적 가치가 있는 매우 귀한 종으로 알려져 있다.
1~2급수에서만 서식하고 환경변화에 아주 민감한 우리나라 대표적 ‘환경지표종’으로써 동궁원에서 이번에 발견된 것은 그동안 경주 동궁원이 지속적으로 친환경적인 운영 및 관리를 해왔다는 것을 반영한다.
동궁원은 이번에 발견된 멸종위기종 고리도롱뇽의 보호를 위해 현재 고리도롱뇽이 서식하고 있는 장소를 일정기간 동안은 공개하지 않기로 방침을 정하고, 향후 지속적 관리를 통한 대체서식지와 안정적 환경을 마련한 후 환경보존 생태학습을 조성, 시민들에게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한영로 동궁원장은 “천지조산 종화초 양진금기수(穿池造山 種花草 養珍禽奇獸), ‘궁궐 내 연못을 파고 산을 만들고 화초를 심고 진귀한 새와 짐승을 길렀다’는 옛 선조들의 정신을 이어받아, 앞으로 동궁원 내 멸종위기종을 비롯한 모든 동·식물 생태보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윤용찬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달성군수 선거부정 철저한 수사와..
대구 평화의 소녀상 훼손 남중생…..
예천군, 제4회 예천군수배 프리테니..
대구 시민단체, 달성군의 보조금 부..
경북도개발공사, 농촌지역 골목길 ..
“김문오 달성군수 ‘금품선거 의혹..
울릉 앞바다서 돈스코이호 발견 ‘1..
김진수 의성군의회 부의장, 사퇴서 ..
대구교육청, 폭염으로 초·중·고 ..
낮엔 폭염‚ 밤엔 열대야 ‘건..
최신뉴스
2018년도 제2회 검정고시 시험장소..  
울진 Wee센터, ‘꿈을 키우는 문화..  
학교폭력 없는 행복한 학교 만들기..  
대구과학교육원, 시대에 맞는 과학..  
경북교육청, ‘교원 행정업무 경감..  
농협 태양광 사업으로 손익 다변화..  
가스공사, 국민 눈높이 강도 높은 ..  
대구상의, 찾아가는 전자입찰 실무..  
포항서 국내 최초 SiC 전력반도체 ..  
미·중 무역 분쟁 파고 넘어 ..  
대구서 에쿠스 몰던 여성 운전자가..  
영덕署, 말다툼 중 이웃 살해한 일..  
‘수돗물 사태 대책 마련’ 대구시..  
회전날개 통째로 뜯긴 ‘마린온’..  
영주 흥주새마을금고 흉기강도 4일..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정주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주필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