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2-09 오후 09:35:1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경주
경주시, ‘경제 살리기’ 총력
주낙영 시장, 기업과의
소통 및 맞춤지원 강조
대내·외 여건조성 집중
윤용찬 기자 / 입력 : 2019년 06월 16일(일) 20:47

↑↑ 주낙영 경주시장이 금탑산업훈장 수상 업체인 ㈜에스앤비 이승지대표와 면담을 하고 있다.
ⓒ 대구광역일보
경주시는 민선 7기 1주년을 앞두고 주요 역점 시책인 ‘경제 살리기’를 위해 기업과의 소통 강화와 맞춤지원을 통한 기업하기 좋은 대내·외 여건조성에 총력을 집중할 방침이다.
주 시장은 취임과 함께 기업분야 조직개편(투자유치과 설치, 외동 기업지원팀 신설)을 시작으로 관련 예산을 크게 강화했다.
올해는 당초 예산은 87억원과 1회 추경으로 100억원까지 확대 편성 한 상태이다. 이로 인해 일반산단과 개별입지 공장을 아우르는 소규모 기반시설(진출입로, 도로 및 교차로, 가로등, 상·하수도, 배수로 등)정비 사업이 대폭 확대되고 공장 활성화 사업, 산단 유지보수 사업 강화 등 기업하기 좋은 도시 여건 조성을 이뤄가겠다는 취지다.
또한 기업 자금운영의 어려움에 실질적 도움이 될 수 있는 중소기업운전자금 이차 보전율을 전년도 2%에서 올해부터는 3%로 인상해 운영하고 있다.
개별 공단협의회 회의 및 여성기업인 간담회 등 정례회의 참석을 통해 기업인들의 고충을 직접 청취하고 건의 받은 사업들을 신속하게 조기 처리하는 등 기업 애로사항 해결에 주력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한편 유관 기관과의 협의를 강화해 지역 경기악화에 따른 돌파구를 찾고 있다. 일례로 지난달 26일자로 상환기한이 만료되는 한수원 동반성장기금 대출사업(2016년 시행, 167개 업체 1000억원 규모)의 상환기한을 한수원과 협의해 1년간 연장(상환기한 2020년 5월 26일)한 것이 그 대표적인 사례라 할 수 있겠다.
이와 함께 외동지역에는 기업인들의 오랜 숙원이었던 외동-농소간 국도 건설사업(구어 교차로-문산 교차로-천곡 교차로, 5.9㎞구간 총사업비 1700억원)의 예타 면제가 확정되고, ‘차량용 첨단소재 성형가공 기술 고도화 센터’ 건립사업이 공모가 확정됨에 따라 지역 경기 회복에 일조를 할 것이라는 기대감이 생겨나고 있는 분위기이다.
주낙영 시장은 “기업하기 좋은 도시로의 변화를 위해서 기업과 현장 소통을 더욱 강화하고, 내실 있는 기업지원을 통해 ‘경제 살리기’를 위한 행정의 역할을 다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윤용찬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인천공항! 이제 영천에서 바로 간다
영천 골프존카운티 청통, 사랑의 김..
최기문 영천시장, 시민과의 약속 착..
주낙영 경주시장, 공공비축미 수매..
대구, 연말연시 아름다운 불빛으로 ..
대구농협 ‘사랑의 김장김치 나누기..
영천시, 예산 1조원 시대 개막
국도7호선 영덕군 국도감응신호 운..
경주시 기업부설연구소協 발족…지..
초등학교 코앞에 고속도로 출구 만..
최신뉴스
크리스마스로 가는 길~  
김천시, 맛·깔·친 8개소 우수음..  
군위군청소년수련원과 군위체험학..  
김천시, 지역문화재 활용 프로그램..  
상주시, 민원처리 마일리지 우수공..  
김천시, ‘해피투게더 패밀리를 찾..  
구미 대표할 엄선된 ‘구미 맛집’  
문경시, ‘상권르네상스’ 점촌 원..  
울진군 참 좋은 사랑의 밥차 무료 ..  
영덕군, 퇴비 부숙도 추진 T/F팀 ..  
경주시 청소년방과후아카데미 사업..  
울진군농기센터, 전국농기계임대사..  
포항시, ‘호미곶한민족해맞이축전..  
경주 시정소식지 ‘아름다운 경주..  
“닫힌 지갑 열어라”…대구지역 ..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김성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용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