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1-20 오후 09:43:3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상주
‘상주둥시’ 주홍빛 물들다
전국 최대 떫은 감 생산지 ‘상주’
집집이 주렁주렁 매달려 익어가
가을 진풍경 연출 상주 홍보 한몫
이태호 기자 / 입력 : 2019년 10월 16일(수) 21:00

ⓒ 대구광역일보
전국 최대 떫은 감 생산지인 상주가 주홍빛으로 물들고 있다. 둥시감이 집집이 주렁주렁 매달려 익어가고 있기 때문이다.
둥시는 예전에는 분시, 원시, 먹시 등으로도 불렸으며 어원은 둥글다에서 온 ‘둥’과 감나무의 한자어 ‘시(枾)’의 합성어다. 감이 둥근데서 유래됐다. 둥시는 상주곶감의 재료로 쓰인다.
상주감은 일반감에 비해 당도는 4배, 비타민A 함유량은 7배, 비타민C 함유량은 1.5배 높다. 상주 감으로 만든 상주곶감에는 100g당 에너지 216kcal, 탄수화물 중 당질 45g, 섬유 3.0g, 비타민A 7483IU, 비타민C 45㎎ 등이 다량 함유돼 있다.
이뿐 아니라 혈액 응고 저해물질인 글루코스와 갈락토스로 구성된 다당류가 있고 항 혈전작용과 혈액순환에 탁월한 효과가 있는 스코폴리틴(Scopoletin)이란 성분이 함유돼 있다.
전국 최대 떫은 감 및 곶감 생산지 상주시는 명성에 걸맞게 주요 도로변에 2000여 그루의 감나무 가로수가 조성돼 상주시에서만 볼 수 있는 가을 진풍경을 연출하고 있다.
황천모 시장은 “올해는 감 작황이 좋아 상주의 마을마다 주홍빛 물결을 이루고 있고 관광객이 찾아와 곶감의 본향인 상주를 널리 알리는 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태호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경북도 올해 최우수 1차 보건의료기..
한국새농민·대구농협, “WTO ..
가스公 대구경북-대한산업안전협회,..
울진군, 치매환자분 치료비 지원받..
칠곡군 정보공개 묵살 건설 업자 비..
영남대, ‘미세먼지 유해성 패스트..
경북도, “폭설 와도 끄떡 없어요”
청해진함 21일 급파, 추락헬기 블랙..
제3기 봉화군민 카운슬러대학 개강
‘수성 뷰웰 리버파크’, 무상제공 ..
최신뉴스
‘희망 2020 나눔 계몽운동’ 출범  
12월 22일 승부 짓는 날…대구 신..  
대구·경북 고액 체납 387억…..  
칠곡군 정보공개 묵살 건설 업자 ..  
대구지역 메신저 피싱 증가… 5억4..  
조합 돈 7억여원 횡령한 재건축조..  
서구 지적 재조사사업 착수  
철도노조 영주본부, 영주역 광장서..  
청해진함 21일 급파, 추락헬기 블..  
경북도·칠곡경북대병원, 고위..  
울릉도에 공공임대주택 건립된다  
가스공사, 개도국 아동 의료지원 ..  
한국수력원자력, 포천양수사업소 ..  
한수원, 19개 협력중소기업과 미국..  
경북 탄소산업 육성에 속도 붙었다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김성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용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