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8-18 오후 10:16:5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문경
김정옥 사기장과 함께 배우고 즐기는 도예교실
국가무형문화재 백산 김정옥
전수교육관 활성화사업
‘전통도예 문화교실’ 운영
이은진 기자 / 입력 : 2019년 04월 21일(일) 21:05

↑↑ 백산 김정옥 사기장
ⓒ 대구광역일보
국가무형문화재 백산 김정옥 사기장(사진·78, 영남요)은 2019년도 ‘함께 배우고 즐기는 문화재청 전수교육관 활성화사업’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백산 김정옥 사기장은 전통 장작 가마와 발물레를 고집하는 한국도예의 거장으로, 국가문화재로 지정된 우리나라 유일의 사기장이자 조선왕실 도자의 계보를 잇는 대한민국 명장이다.
김정옥 사기장 가문은 조선 영조시대이래 300여년에 걸쳐 아들 우남 김경식(52, 영남요)과 손자 김지훈(25, 영남요) 군에 이르기까지 9대에 걸쳐 조선백자의 맥을 이어오고 있다.
문경시 국가무형문화재 전수관의 관장을 역임하고 있는 백산 김정옥 사기장은 “본 사업을 통해 전수관이 지역 문화공간으로서의 입지를 확립할 뿐 아니라 문경시민을 비롯해 보다 많은 사람들이 문화체험을 통해 전통문화에 좀 더 가까이 다가가 수 있는 역할을 수행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2018년도에 문경일대 중학생들을 대상으로 자유학기제 진로체험 프로그램을 성공적으로 운영한 바 있는 김정옥 사기장은 올해는 프로그램을 다양화해 다문화가정을 대상으로 하는 ‘온 가족이 함께하는 우리 가족의 행복한 그릇 빚기’와 주한 외국인단체를 대상으로 ‘한국의 전통도자에 대해서 배우고, 직접 만들고 장식하고 사용하기’의 두 가지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수업은 5월부터 12월까지 매주 토요일에 3시간에 걸쳐 총 20회로 진행되며 참가자들은 백산 김정옥 사기장에게 직접 배우는 ‘전통 발물레 수업’을 비롯해 ‘나만의 그릇 만들기’를 통해 다양한 도자기 장식기법을 배우고 직접 만들어 보는 시간을 가지게 된다.
특히 ‘차 마시기를 통한 마음치유-한국 전통 차문화 다도예법 배우기’는 우리의 도자기를 생활 속에서 어떻게 사용하는지를 알려주기 위한 내용으로 마련됐다.
김정옥 보유자를 비롯해 백산 사기장의 아들이자 전수교육조교로 한국전통문화대학교에서 대학생들을 가르치고 있는 김경식과 손자 김지훈 전수생이 수업 진행을 전담한다.  
이은진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일본산 주류제품 “OUT”
대구시의회, 日 아베정부 경제침략 ..
남부내륙고속철도 고령역유치위, 군..
대구 신협 이사장, 명의도용 온누리..
화성산업,강교건설 신기술 CRP거더 ..
상주고 학생들 ‘훈민정음 상주본 ..
의성군, 지방재정 신속집행 경북도 ..
상주농기센터, 맞춤형 적정 수분관..
군위군, 74주년 광복절 태극기 달기..
이승율 청도군수, 국비확보 행정안..
최신뉴스
“할아버지 할머니 사랑해요, 오래..  
여성 지역사회참여 판로개척  
훈민정음 상주본 회수 ‘딜레마’..  
[병원소식]영남대병원·영남이..  
여름철 인기 흑당음료 1잔 당함량 ..  
부실 장기요양기관 1112곳 대상 수..  
외부인 수술실 못 들어간다…10월 ..  
대구·경북 5년간 약물중독 88..  
포항시, 지역 초등학생 영어체험캠..  
포항시장배 학생동아리 요트대회 ..  
포항시, ‘대한민국 국제해양레저..  
주낙영 경주시장, 전 직원에게 청..  
경주 동궁원에 재미있는 곤충체험 ..  
‘통일기원 문무대왕 문화제’ 경..  
화성산업,강교건설 신기술 CRP거더..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정주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주필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