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2-05-28 오전 07:46:0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문경
문화유산 국제 인증 추진… 문경관광 ‘시너지’ 기대
이은진 기자 / 입력 : 2022년 01월 18일(화) 12:35

경북도가 올해 '문경 국가지질공원' 인증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경북도는 16일 문경 국가지질공원 후보지 신청서를 지난 14일 환경부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경북도에 따르면 문경은 우리나라 최초의 무연탄 생산지이자 과거 한반도 주요 조산운동의 결과로 만들어진 백두대간 옛길의 숨은 이야기를 품은 곳이다.
문경 국가지질공원 인증후보지는 문경시 행정구역 전체를 대상으로 하며 912㎢의 면적과 돌리네습지, 석탄박물관(은성탄광 석탄채굴지), 베바위 등 모두 11개의 지질명소를 포함한다.
경북도는 올해는 후보지 지정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최종 국가지질공원 인증까지는 앞으로 2~3년이 걸릴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후보지 지정과 최종 인증을 위해서는 환경부의 서류심사와 2차례의 현장평가(실사), 최소 2번의 지질공원위원회 심의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지질공원은 환경부가 인증하는 국가지질공원과 유네스코가 인증하는 세계지질공원으로 나뉘는데, 국가지질공원 인증 후에 세계지질공원 인증 신청자격을 얻게 된다.
현재 제주도, 울릉도와 독도, 부산, 청송, 전북 서해안, 경북 동해안 등 전국 13곳이 국가지질공원으로 인증을 받았다.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은 44개국 169곳이 인증됐으며 우리나라는 제주도, 청송, 무등산권, 한탄강까지 모두 4곳에 불과하다.
경북도는 자연에 대한 보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기존제도와 달리 인간과 자연의 공존을 추구해 법적규제가 아닌 교육을 통한 자발적 보전을 유도하고 장려한다는 방침이다.
성공적인 지질공원 운영은 지속가능한 지역 경제발전에 도움을 주고 보전과 활용의 선순환을 기대할 수 있어 최근 국내외에서 인기를 얻고 있다.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선발해 운영하는 지질공원 해설사 및 지질공원 연계 주민소득 창출 프로그램 등으로 일자리와 소득 창출도 기대할 수 있다. 영숙 경북도 환경산림자원국장은 "문경 국가지질공원 인증과 유네스코 인증으로 지역 브랜드 가치를 높이고 지역의 새로운 성장동력의 계기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은진 기자
이은진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6·1 지방선거 도전, 대구 달서구 ..
김성태 대구시의원 후보의 희망메세..
왜관신용협동조합 행복한 집 프로젝..
전국 청송정원 동요제 열려 전국서 ..
영덕군 해양수산과, 직원 15여명 사..
영양군농기센터, 떡제조기능사반 식..
1인 가구 안부 묻는 앱 ‘사랑해 ..
경산시 26개 사업 대한 성별영향평..
영천보현산별빛축제 10월 1일부터 3..
‟결혼․임신․육아..
최신뉴스
영덕군 창수면 직원 10여명, 농촌..  
청송 대표 한국화가 야송 고(故) ..  
영양새마을회, 탄소중립 실천 생활..  
바르게살기운동 영양군협의회, 환..  
울진 로컬푸드 직매장 임시 개장…..  
울진읍 지역사회보장협 취약계층 8..  
영덕군 계량기 정기검사 내달 24일..  
구미시립중앙도서관 독서아카데미 ..  
청도군 모두가족봉사단, 쿠키 만들..  
청도군, 결혼이민자 17명 대상 한..  
구미시, 선산읍 저소득 독거노인가..  
영천시 동부동 청년회, 자연보호 ..  
‟구미市, 산업과 문화가 공..  
경산시 가족센터 다문화가정 부부..  
아이스팩 재활용사업 시행 영천시 ..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김성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용
등록일 : 2013년 10월 21일 /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