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12-02 오후 09:39:0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칠곡
왜관 미군부대 ‘원형 철조망’ 60년 만에 교체
백선기 칠곡군수와 美육군
대구사령관 노력으로 성사
직선 신형철조망으로 교체
비용 전액 美육군이 부담
박노균 기자 / 입력 : 2020년 11월 11일(수) 21:10

↑↑ 미군부대 캠프캐롤 담장의 원형 철조망 제거작업을 하고있다.
ⓒ 대구광역일보
“한미 간의 굳건한 신뢰가 있었기에 철조망 철거가 가능한 일이겠죠. 보기에도 너무 좋고 제 손으로 역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한다는 뿌듯한 마음으로 작업에 임하고 있습니다”
최종순(62·대구시)씨는 지난 10일 새벽부터 칠곡군청 삼거리 미군부대 캠프캐롤 담장의 원형 철조망을 제거하며 구슬땀을 흘렸다.
그는 도시 미관을 훼손하던 2.5m 남짓한 짙은 회색 담장 위에 겹겹이 쳐진 원형 철조망을 철거하고 시야를 방해하지 않는 직선 형태의 신형 철조망을 설치했다.
최 씨는 오는 20일까지 캠프캐럴 9km 구간의 원형 철조망을 신형 철조망으로 교체하는 작업을 이어갈 예정이다.
왜관 미군부대 원형 철조망 철거에는 백선기 칠곡군수의 숨은 노력과 지역과 상생하고자 하는 에드워드 제이 블랑코(Edward J.Ballanco) 미육군 대구기지 사령관의 결단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백 군수는 지난해부터 기지 담장의 낡고 녹슨 철조망이 도시 미관을 훼손하고 왜관의 이미지와 어울리지 않는다는 의견을 지속적으로 제기했다.
이에 대구기지 사령관도 흔쾌히 동의하고 자체예산을 투입해 60여 년이 넘어 녹슬고 낡은 미군부대 철조망을 새롭게 개선하고 도시미관을 개선하겠다고 약속했다.
백 군수는 “한미 동맹 강화와 지역과 상생 발전을 위한 대구기지 사령관님 결단과 노력에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대화와 소통을 바탕으로 상호 협력관계를 돈독히 하고 주한미군과 지역사회 간 이해 증진과 상생발전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노균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대구의 고교 1곳·경북대서 확..
영주시, 영주장날 카카오톡 톡딜 이..
‘수능일 옷차림 단단히’…대구 ..
대구지역 보이스피싱 824건 발생…..
LH, 대구도남 자족시설용지 분양
대구서 n차 감염 이어져…4명 코로..
계명대-세원그룹, 지역인재 육성 위..
가스공사, 세계 최초 선박간 LNG 선..
DGB금융지주, 최고경영자 최종후보..
이승섭 코레일 기관사, 100만㎞ 무..
최신뉴스
‘선산시장 일원 도시재생 계획’ ..  
새마을운동의 과거, 현재, 미래 한..  
군위군새마을회, 새마을운동 50주..  
‘예천 남악종가 소장 전적’ 道 ..  
안동 문화특화지역 조성사업 원탁..  
문경시, 경북북부권 특산물 럭키박..  
‘2020 영주 문화도시 서미트’ 성..  
상주시, 민간·가정어린이집 ..  
청도군, 공중보건의사 하반기 직무..  
영천시 조류인플루엔자 차단방역 ..  
영덕군, 수능시험장 특별방역  
고령군, 청년 주거급여 분리지급  
경산시, 안전한 대학수능시험 대책..  
포항시 공동주택 투명페트병 분리..  
경주시, ‘바로콜센터’ 시민 서비..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김성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용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