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4-21 오후 09:52:4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특집
자연이 들려주는 생명의 소리‚ 성주로 놀러오세요~
3월 봄의 정취
생명의 기운을
느낄 수 있는
관광명소 8선
박노균 기자 / 입력 : 2019년 03월 19일(화) 16:25

화창한 봄이다. 성주군은 새봄을 맞아 경이로운 생명의 기운을 느낄 수 있는 관광명소 8개소를 꼽았다.

▣세종대왕자태실(대한민국 최고의 길지)

↑↑ 2019봄철 성주관광-세종대왕자태실
ⓒ 대구광역일보
선석산 아래의 태봉정상에 소재하는 태실에는 세종대왕의 18왕자와 원손 단종의 태실 등 19기가 있으며 우리나라에서 왕자태실이 완전하게 군집을 이룬 유일한 형태로 문화재적 가치가 높다.
울창한 숲길을 지나 생명이 담긴 비밀의 정원인 태실을 산책하고 있으면 경이로운 생명기운을 느낄 수 있고 고귀한 생명의 소중함을 다시금 깨닫게 된다. 태실 아래에는 생명문화공원이 있으며 태실에 관한 모든 정보를 제공하는 태실문화관과 공원 산책로를 따라 태조와 정조 등 역대 왕들의 태실을 재현해 놓은 야외 전시공원이 있으며 쉼터도 조성돼 있다.

▣한개민속마을(돌담길 따라 흐르는 선비의 숨결이 있는 곳)

↑↑ 2019봄철 성주관광-한개마을
ⓒ 대구광역일보
전통한옥과 토석담이 자연스럽게 형성된 아름다운 민속마을로서 600년간 이어져 내려오는 성산이씨 집성촌이다. 응와 이원조, 한주 이진상 등의 큰 유학자와 대계 이승희 등 독립운동에 헌신한 인물을 배출한 곳으로 명망이 높다. 한개라는 마을이름은 예전에 큰개울이 있어 붙여진 이름이며 세월이 흔적이 고스란히 남아 있는 고택들을 바라보며 돌담길을 걸으면 시간의 여유로움과 고즈넉함을 느낄 수 있다.

▣성산동고분군(가야의 넋이 서린 곳)
성주지역의 주산인 성산의 줄기를 따라 크고 작은 무덤들이 밀집돼 분포하고 있는 곳으로 가야시대에 살았던 사람들의 무덤들로 321기가 확인돼 정비와 복원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특히, 올해 연말에는 성산동고분군 전시관이 준공되는데 지역 고대생활사와 고분·유물 전시, 다양한 신체놀이와 역사놀이 체험, 과거부터 현재까지의 성주군의 모습과 문화를 경험하는 공간으로 조성된다.

▣성밖숲(500년 왕버들숲으로 떠나는 생태여행지)

↑↑ 2019봄철 성주관광-성밖숲
ⓒ 대구광역일보
성주 경산리 이천변에 있는 성밖숲은 풍수지리사상에 따라 읍성밖에 조성한 숲으로 수령 300~500년 정도로 추정되는 왕버들 52주가 자생하고 있다. 옛 문헌 기록에 따르면 마을아이들이 이유 없이 죽는 등 흉사가 이어지자 이를 방지하기 위해 밤나무숲을 조성 했고 이후 밤나무를 베어내고 왕버들나무숲을 조성했다고 한다.
긴 인고의 세월을 묵묵히 견뎌온 왕버들나무는 신비롭고 기이한 형상을 지니고 있다. 특히 8, 9월이 되면 보랏빛 멋을 풍기는 맥문동과 함께 더욱 깊고 향기로운 풍경을 연출해 지역 및 인근 시군의 주요 관광지로서 각광받고 있으며 사진작가, 사진동호회 회원들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지난 2017 아름다운 숲 전국대회에서 공존상을 수상했고, 2018년·2019년 연속으로 대한민국 생태테마관광지로 선정된 바 있다.

▣회연서원(고즈넉한 멋스러움과 선현의 숨결이 느껴지는 곳)
조선 선조때의 대유학자이며 문신인 한강 정구 선생의 학문과 덕행을 추모하고 지방민의 유학교육을 위해 강학장소로 사용하기 위해 제자들이 세운 서원이다. 서원 뒤쪽 산책로를 따라 올라가면 대가천의 맑은 물과 기암괴석과 수목이 절경을 이루는 무흘구곡 제1곡인 봉비암이 자리잡고 있다. 봉비암에 오르면 대가천의 물소리와 숲이 조화롭게 어우러져 가만히 듣고 있으면 마음이 편안해 지며 유유자적 흐르는 대가천의 물을 보면서 옛 선현들의 풍류를 느낄 수 있다.

▣가야산 만물상(천혜자연의 힐링쉼터, 정견모주의 신화가 있는 곳)
가야산은 예로부터 조선팔경의 하나로 알려져 있으며 변화무쌍한 산세에 검붉은 기암절벽이 하늘을 찌르는 장쾌한 광경이 펼쳐지는 명산이다. 가야산 만물상은 가야산 여신 정견모주의 전설과 바위들이 만가지 형상을 이뤄 만물상이라 불리는 곳으로 2010년까지 약 40년간 일반인의 출입이 금지돼 사람들의 발길이 닿지 않아 원시 그대로의 신비로움을 간직하고 있어 금강산의 만물상에 견주어도 뒤처지지 않는 아름다운 가야산의 천혜 자원이다. 천년고찰 심원사의 고즈넉한 분위기 속에서 청량한 공기를 마시며 산책길을 걷다보면 가야문화권의 역사와 신화, 문화와 생태, 다양한 VR체험을 할 수 있는 역사신화테마관과 국내 최초의 야생화 전문 식물원으로 총 800여 종의 수목과 야생화가 식재돼 있는 봄꽃향기 그득한 가야산야생화식물원을 만날 수 있다.

▣독용산성과 성주호(느림의 힐링공간)

↑↑ 2019봄철 성주관광-독용산성
ⓒ 대구광역일보
독용산성은 소백산맥의 주봉인 수도산의 줄기인 해발 955m의 독용산 정상부에 위치하고 있다. 가야시대 토성으로 둘레가 7.7㎞로 영남지방 산성 중 가장 크다. 독용산은 비교적 잘 알려지지 않는 곳으로 산세가 아름답고 완만하며 자동차나 자전거로 산 중턱까지 임도로 이동할 수 있어 개인부터 가족단위까지 누구나 쉽게 즐길 수 있는 산행장소이다. 특히, 새벽녘 독용산성자연휴양림에서 산책하듯 걸어 오르면 웅장하게 복원된 아치형 동문에서 일출을 바라보면 낭만적인 추억을 만들 수 있다. 빼어난 자연경관을 지닌 성주호을 품고 있는 가야산선비산수길은 자연과 함께 걷는 힐링 트레킹코스로서 산행을 즐기지 않는 일반인들도 쉽게 걸을 수 있으며 걷다보면 바쁜 일상에서 벗어나 마음이 편안해 진다.

▣무흘구곡(기암괴석과 대가천이 어우러진 비경)
무흘구곡은 대가천의 맑은 물, 기암괴석, 수목이 절경을 이뤄 죽기 전에 꼭 가봐야 할 국내 여행지 중 한 곳이다. 무흘구곡은 조선시대 성주가 낳은 대유학자인 한강 정구선생이 대가천 절경을 노래한 시에서 명명했다. 총 35.7㎞에 이르며 봉비암, 한강대, 배바위, 선바위, 사인암 등으로 구분돼 있으며 아름다운 풍경을 즐길 수 있는 생태탐방로와 맑은 하늘과 자연이 어우러진 소공원이 있으며 자동차 드라이브 코스로도 절경을 즐길 수 있다.
성주관광에 관해 궁금한 사항은 성주군청 문화관광과(☎054-930-8371~3)로 문의하면 된다.박노균 기자

박노균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68차례 조현병 치료받은 안인득
달콤한 행복의 맛 ‘오로 정승마을 ..
블랙데이 맞아 짜장면 나눔봉사
안동시 대표단, 日국제 관광도시 다..
예천군, 축구종합센터 유치 든든한 ..
‘청도나드리 투어버스’로 청도를 ..
구미시, 기초생활수급자 맞춤형 취..
경북도, 주민소득 높이는 ‘소셜 문..
청도 각북면 농촌중심지활성화 사업..
인문계 80% 진로 정했다…‘교육 ..
최신뉴스
경산시 이규형 선수 육상4관왕  
“죄송합니다”…이형식 예천군의..  
예천명예회복범군민대책위 “군의..  
포항 범시민대책위, 25일 산업부 ..  
서대구 고속철 역세권 늑장 개발 ..  
작은 불티가 큰불 된다  
백종원의 시대가 행복청에 경고하..  
소득주도 성장으로 양극화 해결 못..  
군위군 맛집아카데미 품평회 성황..  
구미국유림관리소, 무단입산 단속 ..  
의성군에 청년들이 몰려온다  
상주시농기센터, 전국최초 동물농..  
김정옥 사기장과 함께 배우고 즐기..  
‘구미공단 50주년 기념사업추진협..  
김천시, 공공기관-기업 간 전국 첫..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정주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주필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