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6-16 오후 09:25:1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문화
알고보니 나는 죽었더라, 베르베르 장편소설 ‘죽음’
전2권 자전적 소설 출간
뉴시스 기자 / 입력 : 2019년 05월 19일(일) 19:34

ⓒ 대구광역일보
세상은 불공평할지라도 시간은 누구에게나 공평하다. 모든 인간은 늙고 병들며 결국 죽는다. 이를 인지하고 있지만 애써 외면하려고들 한다.
프랑스 작가 베르나르 베르베르(58)는 다르다. 자전적 장편소설 ‘죽음’(전2권)으로 삶의 의미를 짚었다.
인기 추리작가 ‘가브리엘 웰즈’는 베르베르의 분신 같은 인물이다. 죽음에 관한 장편소설 출간을 앞두고 있다. ‘누가 날 죽였지?’라는 문장을 떠올리며 눈을 뜬다. 평소에 작업하는 비스트로로 향하는데, 갑자기 아무 냄새도 맡을 수 없다는 사실을 깨닫는다.
서둘러 병원으로 향했다. 의사는 그를 없는 사람으로 취급한다. 거울에 그의 모습이 비치지 않는다. 창문에서 뛰어내려도 이상이 없다.
알고보니 그는 죽었다. 갑작스러운 죽음을 살인으로 확신한 그는 머릿속에 몇몇 용의자를 떠올린다. 자신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는 영매 ‘뤼시 필리피니’를 만난다. 두 사람은 각자 수사를 해나가며 진실을 파헤치기 시작한다.
“떠돌이 영혼이 내 운명이라는 생각이 들더구나. 누구의 간섭도 받지 않아도 됐지. 다른 사람들의 결정에 자신의 행복을 의지하는 사람은 불행해지기 마련이란다. 어느 누구에게도 종속되면 안 돼, 의사들에게는 더더욱. 내 경험상 죽음에는 장점이 한두 가지가 아니란다. 실없는 소리 같지만 모기에 물리지 않아 얼마나 좋은지 몰라”
옮긴이 전미연씨는 “이번 책에서 죽음이라는 소재는 추리 소설 형식을 통해 무거움을 벗고 시종일관 경쾌하고 흥미진진하게 다루어진다. 저승과 이승을 오가며 수사가 펼쳐지는 가운데, 주인공들과 함께 용의자들을 추적하다 보면 독자는 놀라운 결말을 마주하게 된다”고 했다.
“이번 신작의 각별한 재미는 작품의 자전적 요소에서 나온다. 여러모로 작가 자신을 연상시키는 주인공 가브리엘 웰즈의 입을 통해 장르 작가로서의 고민, 삶과 문학에 대한 솔직한 얘기를 듣다 보면 저절로 작가와 독자의 거리가 좁혀지는 느낌이다” 각권 328쪽, 각권 1만4000원, 열린책들

뉴시스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DGB금융그룹, 100세 시대 실버 일자..
스카우트 155명, U20 준결승에 집중..
대구서 14~16일 수제맥주 축제 열린..
‘구미형 일자리’ LG화학 배터리공..
경주시, “매월 둘째주 토요일은 벼..
구미시정신건강복지센터 생명사랑 ..
영천시, 팔공산 둘레길 조성 박차
대구엑스코 사장, 보수 올리려다 공..
칠곡군의회 제256회 정례회 제2차 ..
울진군 드림스타트, 사이버 폭력예..
최신뉴스
‘친박’ 홍문종 탈당…애국당 공..  
이완영 의원직 상실…칠곡·성주·..  
국회 정상화 또 불발… 한국당 빼..  
대한민국 대표팀 U20 월드컵 사상 ..  
문경시, 글로벌 스포츠 전지훈련장..  
안동·의성·청송 우박 내려 과수 ..  
신규 양수발전소 건설 후보 봉화군..  
‘서러운 노인’ 대구지역 노인학..  
U20 대표팀, 서울광장서 환영대회  
김천시 정책자문단, 주요정책제안&..  
상주시, 상하수도요금 전용 조회납..  
2019 새마을지도자 문경사랑 의식..  
구미시, 수확기 양파 수급안정대책..  
구미국유림관리소, 목재제품 품질..  
의성군, 제2회 행복한 우리가족 사..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정주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주필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