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02-21 오후 09:42:2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정치
전작권 전환 공방 “가져와야 강해져” vs “왜 지금”
한미연합사 부사령관
“한미동맹 틀 속에서 방어될 것”
대구광역일보 기자 / 입력 : 2017년 10월 12일(목) 20:52

↑↑ 김병주 한미연합사 부사령관이 12일 국방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의 국방부에 대한 국정감사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 대구광역일보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여야가 전시작전통제권 전환 문제로 공방을 벌였다.
김병주 한미연합사령부 부사령관은 이 자리에서 “(전작권 전환은 한미) 양국 간에 합의된 사항”이라며 “한미동맹은 어느 때보다 공고하고 전작권 전환 전이나 전환 후나 한미동맹의 큰 틀 속에서 한국이 방어될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김 부사령관은 이날 오후 서울 용산구 국방부 청사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에 참고인으로 출석해 여야 의원들의 질의에 이렇게 답했다.
김 부사령관은 특히 “(전작권 환수 후 한미연합 능력 강화는) 미국과 한국이 현재 협의 중인 사항이며 소관 업무는 신연합 추진단이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조건이 충족되면 전작권을 환수한다고 했는데 그 말은 전력이 약화될 것에 대한 보완이 아니냐”는 이정현 무소속 의원의 질문에는 “전력 약화라기보다는 전작권이 전환됐을 때 의사 결정을 신속하게 하는 체계가 매우 중요하기 때문에 그와 관련된 보완을 말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김 부사령관과 함께 참고인으로 출석한 박휘락 국민대학교 정치대학원장은 “(전작권 전환은) 시기상조라고 생각한다”며 “전작권이 환수되면 모든 권한이 한미연합사를 떠나며 한미연합사는 해체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금은 (미국이) 유사시 책임을 갖고 있으니 본국에 지원을 요청하고 (자산을) 운영한다”며 “그러나 (전작권을) 우리가 갖고 있으면 자산을 사용할 수도 없고 미국은 지원 정도밖에 안 하게 된다”고 주장했다.
여야 의원들은 김 부사령관의 이런 대답을 두고 공방을 벌였다.
보수 야당 의원들은 시기상조라고 목소리를 높인 반면 여당 의원들은 전작권을 환수해야 오히려 전력이 강화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정현 의원은 “북한이 위협을 강화하고 있고 굉장히 국민이 불안해 하는 시점에 자꾸 이걸 언급해서 문제”라며 “무엇이 단점, 보완점인지 공개하지도 않고 무조건 가져오라고만 하니 국민이 불안하지 않겠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대구광역일보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껀나파 분마럿 “한국말 배워 모국 ..
안동시 공시지가 8.30% 상승 전국 ..
김보름·박지우 국대 박탈 국민청원..
대구 롯데백화점, 새해 첫 해외명품..
달성군 화원동산 하식애 탐방로 공..
비리 늪 빠진 1조원 규모 구미 민간..
권오섭 대구 남구청장 출마예정자, ..
안동시, 자연부락에 마을상수도 설..
포항시, 전기자동차 170대 민간 보..
6·13 지선 경북도 고위간부들 ..
최신뉴스
‘평안하고 건강하시길 바랍니다’  
동촌 신협 간부 여직원 성희롱 말..  
김관용, 원전해체연구센터 경주 유..  
“창의융합인재 육성·고졸 희망시..  
‘거북등’ 가뭄… “산도 강도 말..  
구미교육지원청, 식중독 없는 한 ..  
김동규 도서출판 교육과학사 대표,..  
DGB대구은행, 상인고 박성욱 학생 ..  
포스코기술대학, 전문학사 41명 배..  
경북농협, 축산농가 공감 ‘생생토..  
대구한의대학교, 미취업 졸업생 ‘..  
대성에너지, 법무보호대상자 복지 ..  
롯데백화점 대구점, 24일 초대형 ..  
계명문화대, 찾아가는 해외현지 호..  
3월 전국 아파트 2만8434가구 입주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광역시 중구 동성로 5길 25 8층 / 발행인.편집인: 정주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주필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