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06-18 오후 11:26:0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정치
‘실탄 들고 공항 검색대 통과’ 항공보안 실태 ‘허술’
김재원 의원, “국내 공항·항공사,
최근 2년 28회 항공보안법 위반”
박재성 기자 / 입력 : 2017년 10월 12일(목) 20:54

↑↑ 김재원 의원
ⓒ 대구광역일보
실탄을 소지한 채 공항 보안검색대를 통과하고, 다른 사람의 탑승권으로 비행기를 타는 등 항공보안 실태가 허술한 것으로 드러났다.
12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김재원(사진, 상주·군위·의성·청송) 의원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국내 공항과 항공사들이 최근 2년 새 항공보안법을 28차례나 위반했다.
항공사가 승객을 잘못 태우거나 공항이 승객 보안검색에 실패한 경우가 각각 6건으로 가장 많았다.
또 보안구역 출입통제 소홀 5건, 탑승권 오발권 3건, 보안서류 허위제출 2건 등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지난해 김포공항과 청주공항에서 한 승객이 위해물품인 실탄을 소지한 채 보안검색을 받았지만 적발되지 않았다.
칼을 가진 승객들이 인천공항과 청주공항을 이용했지만 아무런 제재없이 무사 통과했다.
한국공항공사와 인천국제공항공사가 보안검색에 실패한 것이다.
항공보안에 허술하긴 국내 항공사도 마찬가지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은 탑승권을 잘못 발권하거나 승객을 비행기에 잘못 태우는 등 신원 확인을 수 차례나 소홀히 한 것으로 드러났다.
아시아나항공과 에어부산은 정기보안 점검서류를 허위로 제출하다 국토교통부에 적발되기도 했다.
김 의원은 “항공수요는 급증하는데 반해 국내 공항과 항공사들의 보안의식은 여전히 낮고 안일하다”며 “구멍난 항공보안 시스템을 재정비할 근본적인 대책마련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박재성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달성군수 김문오 "꽃은 피었다!! 이..
[바로잡습니다]‘달성군, 대구시 기..
영천시, 21억 지방세 소송 승소
[바로잡습니다]달성군의 일부 국 ..
최기문 영천시장 "뼈를 묻겠다는 각..
“여객수요 증가”…대구공항 모기..
[바로잡습니다] 달성군의 일부 국·..
영천경제자유구역, 외투기업 투자양..
6·13 TK대첩 ‘法 심판’ 남았..
영천시, 꽃차전문가 자격취득과정 ..
최신뉴스
월성동 맞춤형복지팀, 보덕동 거주..  
포항시, 형산강 생태복원 ‘전력투..  
대구서 월드컵 스웨덴전 응원전 ‘..  
영일대 샌드페스티벌, 포항 여름 ..  
손흥민-김신욱-황희찬‚ 스웨..  
경주 동궁원에 멸종위기종 ‘고리..  
경산 포도 올해 첫 수출길  
대한민국 스웨덴 전 아쉽게 패배 0..  
문경시의원 당선자, 긴급체포  
경북도의회, 제10대 마지막 임시회..  
도정 미래 100년 경북도청 미래포..  
대구시‚ 국가재난안전통신망..  
대구한의대, 영천 진로교육 담당교..  
대구교육청, 지방공무원 임용 필기..  
경북대병원, 교육기부 진로체험 인..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정주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주필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