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12-13 오후 09:25:5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정치
김정재 의원“총각무 3개 중 1개 농약 과다검출”
지난해 유통 38.6%가 허용
기준치 초과… 대책 시급
장원규 기자 / 입력 : 2018년 10월 10일(수) 19:11

↑↑ 김정재 의원
ⓒ 대구광역일보
김정재 의원(자유한국당, 포항 북구)이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7년 안전성조사를 실시한 총각무의 38.6%에서 살충제 등 잔류농약이 허용기준치를 초과한 것으로 밝혀졌다.
지난 2014년 이후 지난해까지 매년 농약과다 검출에 의한 부적합률이 증가하고 있다. 2014년에는 부적합률이 8.4%였으나 2015년에 21.6%로 급증했고 2016년에는 26.5%로 상승한 이후 2017년에는 38.6%에까지 이르렀다.
더 큰 문제는 농식품부의 구멍난 안정성검사 시스템 때문에 잔류허용기준치를 초과하여 농약이 검출된 총각무가 시중에 그대로 유통되고 있다는 사실이다.
농식품부는 유통․판매단계에서 잔류농약검사를 할 경우 샘플 수거에서 검사결과 도출까지 최대 7일이 소요된다. 이 때문에 검사과정에서 살충제 농약이 검출되어도 검사결과가 나오기 전에 이미 해당농산물은 시중에 유통된다.
2017년 9월 서울 송파구에 있는 한 도매시장의 총각무에서 살충제인 다이아지논(Diazinon)이 잔류농약 허용기준치(0.05ppm)의 128배인 6.43ppm이 검출되었지만 해당 총각무들은 검사결과가 나오기 전에 이미 시중에 유통되어 단 한 개도 수거하지 못했다.
2018년 4월 서울 강서구에 있는 한 도매시장의 총각무에서는 살균제인 카벤다짐(Carbendazim)이 잔류농약 허용기준치(0.1ppm)의 151배인 15.1ppm이 검출되었으나 검사결과가 나오기 전에 모두 시중에 유통됐다.
뿐만 아니라 유통․판매 단계에서 특정농산물이 농약이 잔류허용 기준치를 초과한 경우 생산지를 추적 조사하여 농약 농산물을 회수․폐기하는 등의 조치를 취해야 하지만 지난 3년간 부적합 판정을 받은 총각무 349건 중 42.7%인 149건이 생산지를 식별하지 못해 회수․폐기할 수 없었다.
이에 김정재 의원은 “이번 살충제 농산물 유통사건은 단순히 일회성 사고가 아니라 정부가 구멍난 안전검사 시스템을 방치해 왔기 때문에 발생한 것.”이라고 지적하며, “농식품부를 비롯한 관계부처는 지금이라도 당장 모든 자원과 노력을 집중해서 안전검사 시스템을 전면 개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장원규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임종식·김문오 웃었다…선거법..
“김문오가 빚 진 사람은 측근 아닌..
예천이 낳은 신궁 김진호 대한민국 ..
‘기온 뚝 찬바람 쌩쌩’ 경북내륙 ..
'맨발의 디바' 이은미 콘서트 18일 ..
청춘사운드 콘서트 개최
2018 언어문화 개선사업 의성공고, ..
강석호 의원“귀농어·귀촌 ‘..
곽상도 의원 ‘남구 역세권개발지구..
영덕·울진·영양·봉화군 신규 사..
최신뉴스
안동병원 ‘국경 넘은 인술’…건..  
주택·목욕탕 등 대구·경..  
병력동원 집결지·수송로 이상..  
신천대로 역주행 음주운전 입건  
경북 안전도 안동시·영덕군 ..  
대구 열병합발전소 건립 갈등 심화  
대구지역 롯데백화점, 크리스마스 ..  
대구상의, 21세기대구경제포럼 제2..  
경북농협, 연합사업 평가회  
포스코, 휴양시설 확충 그룹사Z..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 일본 판..  
대구 139개社 중 56.1% ‘北시장 ..  
울릉도 명물 ‘오징어’ 말리기  
장래희망 지형 바뀌었다…1위 운동..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하라”..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정주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주필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