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0-20 오후 09:26:0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정치
한국당 전대 보이콧 6인 “연기 안 하면 후보 등록 거부”
홍준표 “전대 관련해 거론 말아달라”
황교안 vs 김진태 두 사람만 대결?
김진태 “다 동참해야, 분열 좋지 않아”
뉴시스 기자 / 입력 : 2019년 02월 10일(일) 15:20

↑↑ 안상수(왼쪽부터), 오세훈, 주호영, 심재철, 정우택 등 자유한국당 당권 주자들이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전당대회 연기 관련 회동을 마친 뒤 2주 연기 않으면 후보등록을 거부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 대구광역일보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연기를 주장하는 당권주자 6인은 북미정상회담과 일정이 겹친 전당대회를 2주 이상 연기하지 않을 경우 후보 등록을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심재철·정우택·주호영·안상수 의원은 이날 오전 여의도에 있는 한 호텔에서 긴급 회동을 가진 뒤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홍준표 전 대표도 회동 결과에 따르기로 했다고 이들은 전했다.
이들은 공동 명의로 낸 입장문에서 “당 지도부를 선출하기 위한 2.27 전당대회는 2주 이상 연기돼야 한다. 그러지 않을 경우 12일 후보등록을 하지 않는다”며 “장소 확보가 문제라면 여의도 공원 등 야외라도 무방하다”고 밝혔다.
이들은 또 “연기가 결정된 후 단 한 번도 거치지 않은 룰 미팅을 열어서 세부적인 내용을 협의 결정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회동에 불참한 홍준표 전 대표는 오전 페이스북을 통해 “전대 후보 6명과 함께 전대 보이콧에 동참한 바 있고 그 이유도 이미 밝혔기 때문에 더 이상 드릴 말씀이 없다”며 “이제 SNS상에서 지지자분들끼리 찬반 논쟁은 하지 않았으면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황교안 전 총리를 겨냥, “아쉬운 것은 이미 철 지난 공안검사의 시대가 시대를 역류해 다시 우리당에서 시작 된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나라와 국민을 위해서 현실 정치로 다시 돌아왔고 그 마지막 헌신을 위한 준비를 하고 있다는 말씀으로 이를 대신하고자 한다”며 “더 이상 전대 관련으로 내 이름이 거론되지 않도록 부탁드린다”고도 했다.
홍 전 대표는 또다른 페이스북 글에서 “지금 전대를 둘러싸고 벌어지고 있는 당내 현상은 좀비 정치”라며 “궤멸 상태의 이 당을 재건한 전직 당 대표로서 이제 한발 물러서서 당 관계자들이 모두 힘을 합쳐 정상적인 방법으로 전대를 치르고 나아가 도탄에 빠진 국민들을 위해 문정권의 폭정에 대항하는 국민 저항 운동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이들이 보이콧 방침을 철회하지 않을 경우 황교안 전 국무총리와 김진태 의원 두 사람만 당대표 후보자 등록을 하게 될 전망이다.
김진태 의원은 이날 기자들과 오찬 자리에서 “당이 어렵고 모처럼 전당대회를 하는데 분열되는 것은 좋지 않다. 나머지 분들도 와서 정정당당하게 공정하게 경쟁하자”며 “전당대회를 빨리 치르고 대여 투쟁에 나서자”고 했다.

뉴시스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경산대추축제 대동한마당·예술..
남구, 어린이 교통안전 캠페인 펼쳐
영남대의료원, 빅데이터 연구로 정..
달서구 옛 두류정수장 ‘전국노래자..
예천교육지원청, 재난대응 훈련은 ..
풍기인삼 홍보대사에 眞 금현민
의성군, 도시재생 뉴딜사업 2년 연..
무료 독감 예방접종 받으세요~
군위중, 교실 밖 체험세상! 법조계 ..
달서구, KBS전국노래자랑 녹화장소 ..
최신뉴스
경산지식산업지구, 4차 산업혁명 ..  
“의성 쓰레기산, 내년 4월까지 처..  
국회, 내일부터 ‘예산 전쟁’ 돌..  
세상 모든 미래자동차, 대구 달리..  
농장주, 주왕산국립공원 내 산림 ..  
동양대, 정경심 교수 1년간 무보수..  
포항시, 지진피해 주택 취득세 감..  
경찰, 김영만 군위군수 자택 등 압..  
대구시, ‘2019 규제개혁 및 적극..  
국가산단 ‘불법 차익 거래’ 기승  
태영건설 ‘수성 데시앙 리버뷰’ ..  
DGB금융, 지속가능성 보고서상 6년..  
칠곡군, 내일 ‘2019 일자리 박람..  
포항제철, 포스코 혁신활동 지역사..  
농식품부, 사과·배 4만톤 수..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정주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주필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