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8-18 오후 10:16:5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정치
황교안 “좌절의 역사 쓰여지고 있어…‘박정희 정신’ 절실”
구미 박정희 생가 방문 뒤 페이스북에 소회 올려
“국민들 열정·자신감 잃었다…기적의 역사 지워져”
뉴시스 기자 / 입력 : 2019년 02월 10일(일) 15:23

↑↑ 자유한국당 대표에 출마한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9일 오후 경북 구미시 상모동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방문, 추모관에서 헌화를 하고 있다.
ⓒ 대구광역일보
자유한국당 당권주자인 황교안 전 국무총리는 9일 “우리는 강물처럼 굽이치는 박정희 정신을 공유하며 공동체를 키우고 나라를 발전시켜왔다”며 “박정희 정신이 다시 절실해지는 이유”라고 강조했다.
황 전 총리는 이날 경북 구미에 있는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다녀온 직후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은 소회를 밝혔다.
그는 “박정희 대통령께서 서거하신지 벌써 39년이란 세월이 흘렀다”며 “하지만 지금까지도 모두에게 존경 받으며 국민 통합의 지도자로 살아계신다”고 했다.
그러면서 “박 대통령의 힘은 무엇인지, 그 리더십의 본질은 무엇인지 곰곰히 기억하고 또 생각해봤다”고 전했다.
황 전 총리는 “박 대통령의 리더십은 우리나라의 처한 상황을 정확하게 읽고, 어떻게 대한민국이 독자 생존력을 지니고 미래를 개척할 수 있는지에 있다”면서 “국민은 박 대통령의 열정을 바라보며 대한민국 국민으로서의 소명도 함께 봤다”고 설명했다.
이어 “농부와 대통령, 어른과 아이, 남자와 여자, 국민 모두가 하나가 돼 농로를 닦고 도로를 깔고, 전깃불을 밝혔다”며 “하지만 39년이 지난 오늘 대한민국 국민은 터전을 잃었고 열정을 잃었고, 자신감을 잃었다”고 주장했다.
황 전 총리는 “기적의 역사가 지워지고 좌절의 역사가 쓰여지고 있다”며 “조국 근대화의 열정을 기억하며 다시, 함께, 대한민국의 재도약을 기약한다”고 덧붙였다.

뉴시스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일본산 주류제품 “OUT”
대구시의회, 日 아베정부 경제침략 ..
남부내륙고속철도 고령역유치위, 군..
대구 신협 이사장, 명의도용 온누리..
화성산업,강교건설 신기술 CRP거더 ..
상주고 학생들 ‘훈민정음 상주본 ..
의성군, 지방재정 신속집행 경북도 ..
상주농기센터, 맞춤형 적정 수분관..
군위군, 74주년 광복절 태극기 달기..
이승율 청도군수, 국비확보 행정안..
최신뉴스
“할아버지 할머니 사랑해요, 오래..  
여성 지역사회참여 판로개척  
훈민정음 상주본 회수 ‘딜레마’..  
[병원소식]영남대병원·영남이..  
여름철 인기 흑당음료 1잔 당함량 ..  
부실 장기요양기관 1112곳 대상 수..  
외부인 수술실 못 들어간다…10월 ..  
대구·경북 5년간 약물중독 88..  
포항시, 지역 초등학생 영어체험캠..  
포항시장배 학생동아리 요트대회 ..  
포항시, ‘대한민국 국제해양레저..  
주낙영 경주시장, 전 직원에게 청..  
경주 동궁원에 재미있는 곤충체험 ..  
‘통일기원 문무대왕 문화제’ 경..  
화성산업,강교건설 신기술 CRP거더..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정주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주필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