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2-21 오후 08:45:1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정치
황교안 “좌절의 역사 쓰여지고 있어…‘박정희 정신’ 절실”
구미 박정희 생가 방문 뒤 페이스북에 소회 올려
“국민들 열정·자신감 잃었다…기적의 역사 지워져”
뉴시스 기자 / 입력 : 2019년 02월 10일(일) 15:23

↑↑ 자유한국당 대표에 출마한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9일 오후 경북 구미시 상모동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방문, 추모관에서 헌화를 하고 있다.
ⓒ 대구광역일보
자유한국당 당권주자인 황교안 전 국무총리는 9일 “우리는 강물처럼 굽이치는 박정희 정신을 공유하며 공동체를 키우고 나라를 발전시켜왔다”며 “박정희 정신이 다시 절실해지는 이유”라고 강조했다.
황 전 총리는 이날 경북 구미에 있는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다녀온 직후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은 소회를 밝혔다.
그는 “박정희 대통령께서 서거하신지 벌써 39년이란 세월이 흘렀다”며 “하지만 지금까지도 모두에게 존경 받으며 국민 통합의 지도자로 살아계신다”고 했다.
그러면서 “박 대통령의 힘은 무엇인지, 그 리더십의 본질은 무엇인지 곰곰히 기억하고 또 생각해봤다”고 전했다.
황 전 총리는 “박 대통령의 리더십은 우리나라의 처한 상황을 정확하게 읽고, 어떻게 대한민국이 독자 생존력을 지니고 미래를 개척할 수 있는지에 있다”면서 “국민은 박 대통령의 열정을 바라보며 대한민국 국민으로서의 소명도 함께 봤다”고 설명했다.
이어 “농부와 대통령, 어른과 아이, 남자와 여자, 국민 모두가 하나가 돼 농로를 닦고 도로를 깔고, 전깃불을 밝혔다”며 “하지만 39년이 지난 오늘 대한민국 국민은 터전을 잃었고 열정을 잃었고, 자신감을 잃었다”고 주장했다.
황 전 총리는 “기적의 역사가 지워지고 좌절의 역사가 쓰여지고 있다”며 “조국 근대화의 열정을 기억하며 다시, 함께, 대한민국의 재도약을 기약한다”고 덧붙였다.

뉴시스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예천군 ‘81동우회 윷놀이’ 성황
새학기는 최신 정보화 장비로!
고령군, 현장방문 종합민원실 운영
계명문화대, 3년 연속 간호사 국가..
상주시‚ ‘푸드플랜 패키지 ..
경북교육청, 고농도 미세먼지 대응
나경원 “文 정권 4대 악정과 전쟁..
경북대 엄정섭 교수, 스프링거 네이..
영국 BBC “역대 아시아 선수 중 손..
구미시, 장기 교통정책 비전 제시
최신뉴스
대구은행, 거점점포 자동심장제세..  
대구특구, 미래차 신기술 방향 제..  
한국농어촌공사 경북본부, 영농대..  
가스公, 민관 합동 ‘2019 국가안..  
지난해 4분기 소득 분배 또 역대 ..  
대구·경북병무청, 우수 병역..  
대구선관위, 이태훈 달서구청장 무..  
대구시,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  
무면허 음주운전 30대 구속  
포항해수청 민원인, 공무원 불친절..  
‘외유 추태’ 예천군의회, 보궐선..  
‘육체노동 정년’ 60에서 65세로 ..  
돈을 앞세워서 사윗감을 찾을 수는..  
국민건강권을 심각하게 위협하는 ..  
현기증이 나는 이유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정주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주필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