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6-24 오후 10:28:2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정치
황교안, ‘산불 막말’ 논란에…“언행 신중” 입단속
김문수 “온 나라 산불…국민은 홧병”
김형남 ‘황교안 덕분에 산불 잦아’
뉴시스 기자 / 입력 : 2019년 04월 08일(월) 18:52

↑↑ 민경욱 대변인(왼쪽), 박문수 전 경기도지사(오른쪽)
ⓒ 대구광역일보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강원도 산불 국가 재난 상황을 언급하며 당내에 언행에 신중할 것을 요청했다. 최근 잇따른 화재와 관련 당원들의 막말 논란이 계속되자 이를 우려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황 대표는 8일 오전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재난으로 힘들어하는 국민들에게 불필요한 상처를 안겨드리는 일이 없도록 언행에 각별히 주의해 달라”고 말했다.
이날 황 대표는 “법적 예산 지원에 협력을 아끼지 않고 당력을 총동원해 봉사활동도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는 최근 한국당 당원들의 ‘산불 막말’ 논란을 겨냥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지난 6일 김문수 전 경기지사는 페이스북에 “강원만이 아니라 제 고향 경북 영천에도 제 평생 처음으로 산불이 보도되네요”라며 “촛불정부인 줄 알았더니 산불정부, 촛불 좋아하더니 온 나라의 산불, 국민은 홧병”이라고 적었다가 비난을 샀다.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지난 4일 페이스북에 “오늘만 인제, 포항, 아산, 파주, 네 곳에서 산불. 이틀 전에는 해운대에 큰 산불. 왜 이리 불이 많이 나나?”라고 썼다.
그는 5일에도 페이스북에 “대형 산불 발생 4시간 후에야 총력대응을 긴급지시한 문 대통령, 북으로 번지면 북과 협의해 진화하라고 주문했다고 한다. 빨갱이 맞다. 주어는 있다”는 네티즌의 글을 공유하면서 논란이 됐다. 온라인상에서 비판이 확대되자 민 의원은 이를 곧바로 삭제했다.
김형남 한국당 의원도 지난 5일 페이스북에 “황교안 대표님 덕분에 산불도 잦아들고 있다. 대표님께서 맹활약하신 덕분이다. 하늘도 사람을 알아본다고 바람도 잦아 들었다”고 적어 네티즌의 빈축을 샀다.

뉴시스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KIA 타이거즈, 이범호 은퇴
원추의 '오늘의 운세' 2019년 6월19..
청송군 ‘어른친구와 함께 하는 문..
원추의 '오늘의 운세' 2019년 6월18..
가스公, 강원지역 산불 피해기업 특..
칠곡군 학생 ‘천안함 챌린지’ 열..
영주시, 자매도시 초청 친선 생활체..
“버릇 없다”…후배 감금·집..
경주시 물 정화기술, 베트남 수 처..
해외자매도시 공무원 초청 ‘한국어..
최신뉴스
‘대구과학대 산학공동 방송뷰티헤..  
대구한의대, 대한민국 한방엑스포 ..  
대구가톨릭대병원 박기영 교수, 한..  
재미있는 수학~ ‘가족 수학 캠프..  
독도사랑 한국어 말하기대회  
경북교육청, 교육재정안정화기금 1..  
상주시, 경로당관리시스템 구축 본..  
구미시, 우리가족 명랑운동회 열려  
통합신공항 중단 촉구 ‘파장’  
군위군, 체납우수사례 발표대회 ‘..  
“69년 지나도 잠 못 드는 유해”  
해병대구미시전우회, 수난구조활동..  
김천시, 샤인머스켓포도로 수출 길..  
영화·드라마 촬영하기 좋은 ..  
“안동시 누구를 위한 직제개편인..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정주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주필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