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8-18 오후 10:16:5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정치
카자흐서 고국 품으로 오는 계봉우 선생…“생전 못 이룬 꿈”
독립유공자 유해 국내 봉환
뉴시스 기자 / 입력 : 2019년 04월 21일(일) 19:12

 "어릴 적 (증조) 할아버지께서는 늘 혼자 방에서 뭔가를 쓰고 계셨다고 합니다."
극동지역 항일 언론인이자 민족교육자인 계봉우 선생은 고국을 떠난 뒤 늘 방에서 홀로 무엇인가를 쓰고 있었다고 증손녀 계 이리나 씨는 전했다.
함경남도 영흥 출신인 계봉우 지사는 1911년 북간도로 망명해 광성학교에서 국사와 국어 교과서를 편찬하는 등 민족교육에 전념해온 교육자다.
1919년 중국 상하이에 임시정부가 수립되자 북간도 대표로 임시의정원 의원으로 활동했고, '독립신문'에 독립정신을 고취하는 글을 게재했다.
계봉우 선생의 유해는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국내로 봉환된다. 카자흐스탄에 안장된 독립유공자의 유해가 국내로 봉환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1일 카자흐스탄 알마티에서 열린 동포간담회에 참석한 계봉우 선생의 증손녀 계 이리나 씨는 기자와 만나 '할아버지는 어떤 분이었느냐'는 질문에 아버지께 들은 말을 전했다.
그는 "아버지께서 어릴 적 (증조) 할아버지께선 늘 혼자 방에서 뭔가를 쓰고 계셨다고 한다"며 "가족들은 할아버지를 방해하지 말라고 해서 아버지는 문지방에 구멍을 뚫어서 할아버지의 모습을 본 기억이 있다고 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항상 뭔가를 쓰고 계셨는데, 이렇게 완성된 할아버지의 작품들이 모스크바 학교에 증정됐다"고 했다.
계봉우 지사는 1937년 중앙아시아로 강제 이주 후 '조선문법', '조선역사' 등을 집필하며 한국어 연구 등 민족교육에 전념했다.
계 이리나 씨는 "독립운동 당시 얘긴 전해 듣질 못했다"며 "아버지가 할아버지께 당시 얘기를 전혀 듣지 못한 건 행여라도 할아버지가 독립운동을 했다는 얘기가 밖으로 새나가면 감옥에 끌려갈 수 있었기 때문"이라고 했다.
증조 할아버지의 유해를 모시고 고국으로 돌아가는 소감을 묻는 질문에는 "할아버지께서 고국으로 돌아가는 게 살아생전 꿈이었다"며 "결국 꿈을 이루지 못하고 돌아가셨는데, 이렇게 할아버지의 꿈이 이뤄져 기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님께서 독립국가연합(CIS) 내 고려인 동포들에게 신경을 많이 써주시고 계신 것에 감사드린다"며 "고려인 동포들을 위한 프로그램이 많이 생겼고, 한국에 갈 기회도 많아졌다"고 했다.

뉴시스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일본산 주류제품 “OUT”
대구시의회, 日 아베정부 경제침략 ..
남부내륙고속철도 고령역유치위, 군..
대구 신협 이사장, 명의도용 온누리..
이승율 청도군수, 국비확보 행정안..
화성산업,강교건설 신기술 CRP거더 ..
상주고 학생들 ‘훈민정음 상주본 ..
의성군, 지방재정 신속집행 경북도 ..
상주농기센터, 맞춤형 적정 수분관..
군위군, 74주년 광복절 태극기 달기..
최신뉴스
“할아버지 할머니 사랑해요, 오래..  
여성 지역사회참여 판로개척  
훈민정음 상주본 회수 ‘딜레마’..  
[병원소식]영남대병원·영남이..  
여름철 인기 흑당음료 1잔 당함량 ..  
부실 장기요양기관 1112곳 대상 수..  
외부인 수술실 못 들어간다…10월 ..  
대구·경북 5년간 약물중독 88..  
포항시, 지역 초등학생 영어체험캠..  
포항시장배 학생동아리 요트대회 ..  
포항시, ‘대한민국 국제해양레저..  
주낙영 경주시장, 전 직원에게 청..  
경주 동궁원에 재미있는 곤충체험 ..  
‘통일기원 문무대왕 문화제’ 경..  
화성산업,강교건설 신기술 CRP거더..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정주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주필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