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1-13 오후 08:29:2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정치
정경심 구속만료 1주일여 앞으로…조국 소환 언제쯤
11일 정경심 구속기간 끝
‘조국 수사’ 종결 유력
대구광역일보 기자 / 입력 : 2019년 11월 03일(일) 21:32

조국 전 법무부장관을 둘러싼 각종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조 전 장관을 소환하기 전 막바지 준비에 몰두하고 있다.
검찰이 오는 11일 부인 정경심 동양대학교 교수를 재판에 넘기면서 수사를 마무리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열흘도 채 안 되는 기간 내에 조 전 장관을 충분히 조사할 수 있냐는 우려가 나온다.
다만 수사 장기화에 따른 비난 여론을 감안했을 때 검찰은 정 교수의 기소 시점에 맞춰 조 전 장관에 대한 조사를 마치는 일정을 택할 가능성이 높다. 법조계에서도 지금까지 압수수색과 관련자 조사로 확보된 증거가 충분한 만큼 조 전 장관에 대한 조사에 긴 시간이 필요하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을 내놓는다.
3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전날 오후 2시께 정 교수를 소환해 조사했다. 정 교수는 전날 변호인 입회하에 조사를 받았으며 조서 열람을 마치고 서울구치소로 돌아갔다. 검찰은 이날 정 교수를 조사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검찰은 정 교수와 5촌 조카 조모씨 등의 신병을 잇달아 확보하면서 조 전 장관 관련 의혹 수사에 막바지 속도를 내고 있다. 정 교수의 구속기간 만료 시점인 오는 11일 사실상 수사 종결이 유력한 가운데, 검찰은 남은 한 주 동안 조 전 장관을 소환해 의혹의 사실관계를 확인할 것으로 예상된다. 
일각에서는 의혹의 중심에 서 있는 조 전 장관의 소환 시점을 문제 삼기도 한다. 조 전 장관을 대상으로 자녀 입시비리와 사모펀드, 웅동학원 등 여러 의혹들에 대해 확인하기에는 시간이 부족하지 않냐는 것이다. 때문에 검찰이 정 교수를 우선 재판에 넘기고 조 전 장관 본인에 대한 조사는 이달 말까지 지속할 것이라는 전망도 제기된다.
법조계에서는 검찰의 전반적인 수사 상황을 고려했을 때 남은 기간 안에도 조 전 장관을 충분히 조사할 수 있다는 견해가 나온다. 증거물과 진술을 토대로 조 전 장관에 대해 사실관계 확인을 거치는 작업은 그리 오래 걸리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다만 검찰 관계자는 “아직 일정은 정해진 게 없다”면서 “정 교수를 기소하는 시점에 가서 그때까지의 수사 진행 상황을 보고 결정할 것이다”고 설명했다.

대구광역일보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영남대의료원, 혁신형의사과학자 공..
울진군, 저소득 가구 도배 자원봉사..
빚으로 버티는 자영업자 대출 1년새..
대구 소규모 재건축사업 열풍…쉽고..
포항시, ‘지진방재 내진테이블’ ..
한수원, ‘방화댐퍼’ 시험장비 개..
대구시, 칠성시장 야시장 청년창업 ..
청도스마트도서관 개관
울릉군, 교통안전 캠페인
칠곡군, 카드형 상품권 출시
최신뉴스
경북도체육회 직급·연봉 ‘셀..  
경북교육청, 4조5761억원 편성 202..  
대구경북 100년 이끌어갈 ‘그랜드..  
“수능 만점 기원합니다”  
북구 간부공무원·구의원, 부..  
‘독도추락 헬기수색’ 쌍끌이어선..  
“친구들아 우리 모두 수능 대박 ..  
‘자갈마당 업주와 유착’ 경찰 2..  
남은 실종자 3명 어디에…독도 헬..  
가스公 “최고의 기술력, 지역사회..  
DGB금융, 놀이형 금융교육 뮤지컬 ..  
칠곡군, 카드형 상품권 출시  
대구시, 칠성시장 야시장 청년창업..  
한수원, ‘방화댐퍼’ 시험장비 개..  
울릉군, 교통안전 캠페인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정주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주필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